자유북한운동연합
 
우선 까야 한다!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4,805  
한문漢文으로 오비이락烏飛梨落이란 사자숙어四字熟語가 있는데, 1970년대 유명했던 미국 소설 영화 “The Godfather 代父” 에도 똑같은 경우의 에피소드가 있었다.

오비이락이란 까마귀가 날아가자 배가 떨어졌다는 뜻이니, 백령도 근해에서 대한민국 초계함 천안함이 침몰했으면, 두 말할 것 없이 북괴 개정일의 테러 소행임이 분명하다.

Godfather 영화에서 Godfather I세로 주연한 말론 브란도가 美 全지역 마피아 두목들을 모아놓고, 조용조용히 한 마디 한다.

“피치 못할 사정으로 도피했던 내 막내아들 알 파치노가 곧 시실리에서 돌아오는데, 그 어떤 이유라도, 벼락을 맞는다거나 배가 침몰해서, 내 아들이 죽으면, 그건 여기 앉아있는 당신들의 책임이다.

그러니 우리들 모두가 힘을 합하여 내 막내아들이 무사히 돌아오도록 돕고 기도해주면 고맙겠다. 만약에 만약에 내 아들이 돌아오다 죽는다면 이유 상관없이 당신들 모두가 그 날로 박살 날 것을 각오해라!”

개정일은 마피아 두목들보다 천 배 만 배 더 악독한 놈이다. 마피아 두목  돈 코를레오네(말론 브란도)는 미국으로 이민와서 식구들을 보호하고 먹여살리다 보니 마피아 두목이 되었다.

마피아 세력 間 텃세 싸움으로 마피아 적들을 많이 죽이지만, 억울한 사람들을 도와주고 썩은 경찰을 때려잡는, 좋은 일도 많이 했다. 그런데 친애하는 아바이 수령 민족의 태양 개정일은 자국민들을 보호하고 먹여살리기는 커녕, 요덕수용소 공개처형 화폐개혁 시장폐쇄로 제 식구들 굶겨죽이고 잡아죽이기에 바쁘다.

천안함이 북괴 눈 앞에서 순식간에 갈아 앉았으면, 이유 원인 따지지 말고 우선 북괴를 까고 볼 일이다. 북한주민들이나 북한어부들 어선을 까자는 것이 아니라, NLL 경계선 앞 바다에서 사시장철 뱅뱅 맴돌고 있는 북괴 군함 몇 척을 백령도 앞바다에 갈아 앉히고 보는 것이다. 우리 군함 한 척에 적어도 북괴 군함 열 척은 갈아앉혀야 한다.

우리 젊은 수병 한 명이 바다에 갈아 앉았으면 북괴 군인들 열 명은 바다에 갈아 앉혀야 한다. 잘 자라지도 못했고 지금도 끼니를 걸른다는 북괴 군인들 불쌍하지만, 개정일의 총알받이 북괴 군인들은 개정일의 세파또들이다. 우리 젊은 수병들이 수장水葬 당하는데, 북괴 군인들 불쌍하다고 보아줄 수 없다.

배(梨)가 떨어졌으니 까마귀(개정일)는 당장 쏘아 떨어뜨려야 한다.

나라를 지키다 백령도 앞바다에서 개정일 테러로 실종된 천안함 46 분 젊디 젊은 우리 영웅 수병들은 부디 살아 계시라! 

May God be with them!

2010년 3월 27일
김정일의 대학살 전시회/남신우 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