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노동신문도 놀랐을 한국 언론의 對北 사대주의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704  
북한의 도살자 3인의 일거수일투족을 중계하고 무슨 반찬을 맛있게 먹었다는 식으로 써주는 기자들이 국방부 앞에서 두달째 계속되는 국군포로 탈북 자녀들의 애끓는 시위는 한 줄도 쓰지 않는다. /趙甲濟 

 [北 최고위 3人 방문] 과묵한 황병서(인민군 총정치국장)… 자신감 넘친 최룡해(노동당 근로단체 비서)… 발언 많이 한 김양건(對南담당비서·통일전선부장)
  -조선일보의 제목이다.
 
  1면엔 한 시인의 기고문이 실렸는데 제목이 '감동의 인천, 聖火가 꺼진 자리엔 南北화합의 불꽃이…'다. '북한 최고위급 인사 3명이 참석함으로써 남북대화와 화해의 물길을 단숨에 트기 시작한 것이다'는 귀절은 아무리 문학이라고 해도 현실과 너무나 동떨어진다. 화해는 가해자가 사과하고 피해자가 용서해야 이뤄진다. 요사이 한국 신문은 기사를 문학적으로(선정적으로) 처리하는 경향이 있다. 그렇게 하면 남북관계를 규정하는 眞僞- 彼我-善惡구분이 모호해지고, 현실을 도외시한 '우리민족끼리'라는 원시적 감정에 압도당하여 安保의 울타리를 허문다.
 
  동아일보는 32면중 8개 면을 독재정권 3인방의 행적을 미주알고주알 보도하는 데 바쳤다. 남북통일이 된 것도 아니고, 北이 核을 포기한 것도, 국군포로를 돌려준 것도 아닌데, 마치 개선장군이 돌아온 듯한 紙面(지면) 배분이다. 제목도 기가 막힌다.
 
  '고립탈피-건재 과시 김정은 式 깜짝쇼'
  '北 "오솔길 냈으니 이젠 대통로 열어가자'
  '김관진 "요즘 南선 소주 폭탄주 마셔", 김양건 "25도 보해 아직 있나"'
 
  북한 노동신문 편집자들은 이런 한국 신문을 읽고 위기감을 느꼈을 것이다. 한국 언론의 선동체질은 세월호 보도를 거치면서 더욱 강화되었는데 황병서 방문 보도에서 그 실력이 또 다시 드러났다.
 
  스포츠를 선전장으로 이용한 이 3인은 작년 장성택을 무자비하게, 反문명적으로 처형한 범인들이다. IS를 능가하는 人類(인류)의 암덩어리 김정은 학살정권의 핵심이다. 조폭보다도 못한 윤리의 소유자들이다. 보수언론까지도 스포츠를 정치적으로 이용한 이들의 무례한 방문을 비판 없이 무슨 경사가 난 듯이 보도하였다. 한국 언론은, 핵문제 해결 없이, 인권문제의 해결 없이, 천안함 폭침에 대한 사과 없이 남북관계가 진전될 수 없음에도 이 3인방이 무슨 평화의 사도나 된 듯이 보도하였다. 북한이 억류한 국군포로가 6만 명이었고 그 가운데 500명이 생존해 있다. 이들을 돌려주어야 한다는 이야기를 꺼내 본 적도 없는 정부나 언론, 이들을 우습게 보는 북한정권의 모습이 이번에 또 斷面的(단면적)으로 드러났다. 北의 對南공작은 혼이 빠진 한국 언론에 의하여 성공한다.
 
  이럴 때마다 등장하는 게 '해외 언론 일제히 보도'라는 제목이다. 해외 언론에서 일제히 보도하든 말든 그게 무슨 상관인가. 국내 언론은 국내 문제도 엉터리로 보도하는데 해외 언론이 일제히 보도하면 무슨 좋은 일이 생기는가?
 
  국제경쟁을 해본 적이 없는 분야는 후퇴하고 국제경쟁을 하는 분야는 先進(선진)한다. 국제경쟁을 하는 기업, 스포츠, 과학은 先進이고 국제경쟁 대신 국내경쟁만 하는 국회, 언론은 後進(후진)이다. 국제경쟁을 하는 인천공항은 一流(일류)이고, 그럴 필요가 없는 서울역은 불결하다. 대한항공의 機內(기내) 서비스는 세계1등이고, KTX의 특실은 일본 신칸센의 보통실보다 못하다.
 
  국내에서만 큰 소리 치고, 해외에선 절절 기는, 그리하여 위험한 지역 취재는 한사코 피하는, 골목대장 같은 한국 언론은 조선조를 쇠락시킨 위선적 명분론의 전통을 이어 가는 守舊(수구)세력의 한 축이다. 守舊의 핵심은 위선적 명분론과 노예근성과 사대주의이다.
 
  노예근성은, 중국과 북한정권을 대하는 태도에서 잘 드러난다. 李承晩과 朴正熙를 독재자로 몰면서 죽은 김일성에겐 주석, 죽은 김정일에겐 국방위원장이라는 호칭을 여태 쓴다. 민족반역자의 생일을 '태양절'이라고 보도하는 정신 나간 기자들도 있다. '故김정일 국방위원장 추모'라는 말이 국영방송을 탄다. 동맹국을 反국가단체보다도 홀대하는 '北美'라는 표현도 한다. 중국에는 비겁하고 미국엔 악랄하다. 착한 사람에겐 잔인하고 악하고 강한 자에겐 부드럽다.
 
  위선적 명분론인 한글전용의 포로가 되어 박근혜 대통령의 本名인 朴槿惠는 무시하면서, 시진핑의 本名인 習近平은 친절하게 써준다. 毛澤東을 우리 식으로 '모택동'이라 하면 될 터인데, 중국인을 흉내 내어 '마오쩌둥'이라고 불러야 한다고 억지를 부린다. 다 사대주의적 DNA의 발로이다.
 
  노예근성의 한 특징은 줏대가 없고 자주적 관점이 부족하여 늘 힘 센 사람의 눈치를 본다는 점이다. 동시에 惡(악)에 대한 응징과 敵(적)에 대한 복수를 모른다. 정의감이 없어 제대로 화를 낼 줄도 모른다. 主見이 없으니 늘 時流(시류)에 휩쓸린다. 북한의 도살자 3인의 일거수일투족을 중계하고 무슨 반찬을 맛있게 먹었다는 식으로 써주는 기자들이 국방부 앞에서 두 달째 계속되는 국군포로 탈북 자녀들의 애끓는 시위는 한 줄도 쓰지 않는다.
 
  이런 언론을 무시하고 경멸할 줄 모르는 사람은 국가 지도자가 되어선 안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