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김정은 열병식이 말해 준 것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266  
평양 김일성 광장 열병식이 보인 가장 핵심적인 메시지는 뭘까? 아무래도 KN-08 대륙간 탄도탄(ICBM)일 것 같다. "우리는 미국 본토까지 핵탄두를 장착하고 날아가는 대륙간탄도탄을 실전 배치했다"고 하는 메시지다. 그래서 김정은은 "우리는 미제와도 전쟁할 수 있다"고 말한 것이다.

김정은의 연설이 가장 많이 쓴 단어는, 그가 수없이 반복 또 반복한 '인민'이란 말이었다. "오직 인민만이 위대하고…" 하며 그는 유달리 인민, 인민 하고 역설했다. 왜 그랬을까?

김정은의 아버지 김정일은 그의 아버지 김일성으로부터 권력을 탈취하기 위해 당과 정부(내각)를 무력화 시켰다. 그 대신 '당중 당'이라 할 당 조직지도부라는 음지의 '살생부(殺生簿)' 전담부서로 권력을 집중시켜 그것을 자신이 틀어쥐었다. 그리고 '당에 의한 정치' 대신 '군(軍)에 의한 정치' 즉 '선군 정치'라는 이름의 계엄통치를 실시했다. '김정은 쿠데타 정권'이었던 셈이다.

김정은은 그러나 이제는 음지에만 머물지 않고 자신이 주도하는 당을 다시 통치 또는 정치의 전면에 내세울 듯한 뜻을 비쳤다. 김정은은 그 연장선상에서 '인민 위주'의 정치를 하겠다고 했다. 그만큼 인민의 불만을 의식한다는 소리일 수도 있고, 자신의 권력 기반을 아버지처럼 흑막(黑幕) 부서에만 두지 않고, 대중 차원으로도 넓히겠다는 의지일 수도 있다. 이것이 구체적으로 어떤 정치가 될지는 알 수 없으나, 아마도 스키장과 백두산 발전소를 짓는 등, 일종의 '포퓰리스트적 프로젝트' 정치가 아닐까 한다.

군 하나로 당과 노선과 통치와 정치와 경영을 전부 대치해 버린 기존의 모양새에서, 당의 권력, 군대의 힘, 관료의 전문성, 선전선동, 군중조직을 복합적으로 운영하는 형태가 될 수도 있다. 그의 연설이 특별히 '청년'이란 말을 중시한 것은 자신이 주도하는 세대교체의 의지, 또는 자신의 세대로 권력을 이동시키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 번 드러낸 것이다. 김정은, 김여정이 상징하는 '신세대 북한권력'의 데뷔 선언, 그들 나름의 '운동(movement)'의 의지일 수도 있다.

아버지 시대에서 자신의 시대로 가고 있다는 선언이다. 전체적으로 김정은과 그의 열병식은 북한의 본질 즉 ‘천황제 파시즘+극좌+유사종교+병영화(regimentation)’의 잡종적 성격’을 다시 한 번 여실하게 드러냈다. 소름끼칠, 끔찍한 노릇이다. 조지 오웰의 소설 ‘1984’가 그린 바로 그런 세상이다. 21세기 대명천지에 저런 세상이 여태 있다니…

인민을 먹일 수 있는 그 천문학적인 자금을 저런 데다 쓰다니…자유주의자들로서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괴기(怪奇)와 엽기 그 자체다. 그런데 우리 안에는 그런 북한을 ‘진보적’ ‘민족적’이라고 보는 역사관이 도사리고 있다. 문제는 이거다. 휴전선 넘어갈 것 없이, 자유사회의 대척점은 바로 우리 눈앞과 주변에 널려있다. /류근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