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탈북자단체, 새 정부 들어 첫 대북전단 살포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961  

北 미사일 시험발사 규탄…"북한 정권 실상 알리고자 살포"
 

(파주=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탈북자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새 정부 들어 처음으로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를 규탄하는 내용의 대북전단을 살포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 등 회원 7명은 22일 오후 10시 30분∼11시 30분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성동리에서 대북전단 30만장과 1달러 지폐 2천장, 소책자 500권 등을 대형 풍선 10개에 매달아 북측으로 날려 보냈다.

풍선에 매달린 대형 현수막에는 '인민은 굶주리는데 핵 미사일 마구 쏘아대는 미치광이 김정은을 끝장내자!'라는 문구를 담았다.

박 대표는 "새 정부가 북한과 관계를 개선하고자 노력하는데 북한은 오히려 미사일과 핵으로 뒤통수를 쳤다"며 "주민은 굶주리는데 독재를 위해 미사일과 핵으로 한국과 국제사회를 위협하는 북한 정권의 실상을 알리고자 풍선을 날렸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