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북한 김정은·인공기 찢으며 '평양올림픽' 반대하는 탈북민단체대표들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626  

"북한인권단체총연합" 박상학 상임대표와 연합소속 단체대표들이 2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국호, 국가, 국기 없는 망국적 평양올림픽 결사반대한다'는 기자회견을 열고 김정은과 인공기 사진을 찢고 있다.


국호·국가·국기없는 망국적 “평양올림픽” 결사반대한다
 
‘평양을 위한 평창인가’ 탈북민들 한목소리로 정부 규탄,


‘평창올림픽’을 ‘평양올림픽’으로 변질시킨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는 ‘북한인권탈북단체총연합(상임대표 박상학)’의 긴급 기자회견이 금일 24일(수) 오전 9시 40분 국회의사당 본관 ‘정론관’에서 진행됐다. 기자회견에서는 문재인 정부 규탄 성명서 낭독과 함께 인공기 배경의 김정은 사진을 찢는 퍼포먼스를 선 보였다.

박상학 단체총연합 상임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수십 년 동안 오늘만을 위해 열심히 노력해 온 대한민국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들의 꿈과 희망을 무참하게 짓밟고 순수한 국제 올림픽 잔치를 남북만의 정치 쇼로 만들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경기장에 태극기가 게양되지 못하고 애국가를 제창할 수 없다는 것에 울분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대한민국의 국호도, 국기도, 국가도 없는 남북 단일팀으로의 경기장 입장은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스스로 부정하고 지우려는 망국적인 “평양올림픽”일 수밖에 없다’면서 ‘민심을 거스르는 남북 단일팀 입장 결정에 대해 우리 탈북민들 뿐만 아니라 대다수 국민들이 문 정부를 비판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단체연합의 공동대표인 허광일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은 ‘대한민국 현행법에 저촉되는 한반도기 게양과 한반도기를 앞세우고 경기장에 남북이 공동 입장하는 “반역적 행위”는 즉각 중단되어야 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계속해서 국민들의 반대여론을 무시하고 현행법에 도전한다면 문재인 정권타도에 전 국민이 궐기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단체총연합의 또 다른 공동대표인 이애란 자유통일문화원 원장은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반대를 분명히 밝힌다’면서 ‘빙판의 작은 통일도 좋지만 스포츠가 남북정치세력만의 정치쇼로 끝나서는 절대로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 원장은 ‘수년 동안 땀 흘려 준비한 우리 선수들이 먼저가 아니냐’면서 ‘북한선수들 영입 때문에 우리 선수들이 경기장에 나갈 수 없다면 경기 출전을 보이콧 하는 것이 답’이라고 했다.

성명서

국호(國號), 국가(國歌), 국기(國旗) 없는 망국적 “평양올림픽” 결사반대한다.

"올림픽 개최지는 평양이 아니라 평창"이라는 국민적 분노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개막식 남북공동입장 때 태극기 대신 정체불명의 ‘한반도기’에 COREA, ‘아리랑’을 부른다고 한다.

올림픽 역사상 주최국이 국호, 국가, 국기를 포기한 전례를 찾을 수도 없고 이는 지난 15년간 ‘평창동계올림픽’을 위해 땀과 눈물, 혼신을 다한 선수들은 물론 온 국민의 기대와 열망, 자존심을 무시하고 오직 거짓위선자 김정은의 ‘신년사’ 한마디에 대한민국 평창올림픽을 북한의 ‘평양올림픽’으로 변질, 저락시킨 현 정부의 평화공존 탈을 쓴 매국적 행위로 우리 탈북민들은 분노한다.

김정은은 유엔 대북 제재가 치명적인 효과를 내려는 단계에서 평창올림픽 참가를 빌미로 한미동맹을 흔들고 대한민국의 국론과 남남갈등을 조성해 우리를 내부부터 무너뜨리려 하고 있다.

지금 대한민국에서 남북문화축제가 열리는가? 아니면 인류의 평화스포츠 올림픽이 열리는가?
김씨왕조의 선전선동나팔수 ‘삼지연관현악단’이 제일먼저 서울에 들어와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무엇을 보여주려고 하는가? 바로 위장평화공세로 유엔과 국제사회의 제재압박으로부터 대한민국을 미끼로 빠지려는 세습독재자 김정은의 ‘거짓평화찬가’를 탈북자들은 도저히 들을 수 없고 만약 들린다면 듣고 가만있을 수 없을 것이다.

인류역사상 가장 잔인한 인민학살과 굶주림, 그들의 피땀과 희생으로 핵미사일을 움켜쥐고 우리민족은 물론 동맹국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안보를 위협하는 주적 김정은, 그자의 기쁨조, 찬양대, 문화예술친위대인 현송월 패거리들이 공연한다는 국립극장은 그의 조부 김일성의 지령을 받은 문세광이 박정희대통령을 향해 쏜 총탄에 국모 육영수여사가 맞고 무참히 살해 된 대한민국 국민들이 잊을 수 없는 비극과 원한의 장소가 아닌가?

왜 김정은은 이곳을 선택했을까? 대한민국 국민들이 이곳에서 꼭 김정은 찬가를 들어야만 하나?

십 수년간 오늘만을 위해 열심히 노력해온 대한민국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들의 꿈과 희망을 무참히 짓밟고 순수한 올림픽축제를 김정은과 문재인정권의 정치쇼로 만드는 것도 모자라 국호도 국기도 국가도 없는 위선의 단일팀 입장은 우리탈북자들의 진정한 조국 자유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스스로 부정하고 지우려는 망국적인 평양올림픽일 수밖에 없다.

“우리민족끼리”라는 위선과 진정한 평화의 스포츠정신에 역행하는 대한민국 평창이 아닌 김정은과 야합한 평양올림픽을 우리 3만여 탈북민들은 하나같이 반대하며 준열히 규탄한다.

"북한인권단체총연합" 상임대표 박상학(2018년 1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