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김정은, 살인테러 공갈협박 중단하라"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075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운데)가 1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익명의 인물로 부터 암살협박을 받은 것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김정은, 살인테러 공갈협박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박 대표에 따르면 지난 7일 익명의 인물로부터 "박상학 보아라"는 제목의 메일을 '자유북한운동연합' 단체메일과 통일부와 수신하는 메일 2곳으로 수신했다고 밝혔다.


메일에는 "이제 너의 시대는 끝났다"면서 "우리가 파악한 데 의하면 첩보기관에서도 북한의 소행으로 뒤집어씌워서 너를 암살하려고 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또 "결국 이래죽으나 저래죽으나 네(박상학 대표) 목숨은 개 목숨보다 못한 신세"라며 "네 스스로 네 목숨을 거두는 것이 가장 깔끔할 것"이라고 적으며 "네 옆집에서 늘 너를 지켜본다는 걸 명심하라"고 협박했다.

다음은 이날 발표한 성명서 전문이다.
 
김정은, 살인테러 공갈협박 중단하라!

지난 7월 7일 ‘자유북한운동연합’ 단체 메일과 통일부와 수신하는 메일 두 곳으로

“박상학 보아라”는 제목으로 “너도 알다시피, 이제 너의 시대는 끝났다. 우리가 파악한데 의하면 첩보기관에서도 너를 암살하려고 한다. 심지어는 북한의 소행으로 뒤집어씌워서. 결국 이래죽으나 저래죽으나 니 목숨은 개목숨 보다 못한 신세다. 니 스스로 니 목숨을 거두는 것이 가장 깔끔할 것이다. 니 옆집에서 늘 너를 지켜본다는 걸 명심해라.”

이것이 김정은이 말하는 ‘한반도의 비핵화, 우리민족끼리 자주적 평화통일’이라는 본질인가?

대화공세, 평화공세의 막 뒤에서 사실과 진실을 말하는 대한민국 국민인 탈북인권활동가들을 살인테러 하겠다는 것이 ‘우리민족끼리’인가?

현실이 이러함에도 ‘국정원’은 경찰형사과에서 취급해야 될 사건, 경찰은 국정원 소관이라 한다.

김정은이 우리국민을 살인테러 경고 협박하는데 북한에 항의조차 하지 않으려고 한다.

아예 김정은의 핵 인질로 전락되어 이 정부는 국민에 대한 생명보호권 포기하려하는가?

지난 시기 본 단체의 박상학 대표는 북한에서 내려 보낸 안학영(독침테러), 김영수(총격테러) 등 2번에 걸쳐 테러당할 번 하였고 수 십차에 걸쳐 북한으로부터 살인공갈협박을 받고 있지만 이번처럼 국정원, 경찰이 나 몰라라 하는 경우는 처음이다.

국민의 생명보다 살인테러의 명령자 김정은의 이미지 관리가 더 중요한지 문재인대통령에게 묻는다, 정부는 살인테러 지령자 김정은에게 우리국민에 대한 살인협박 당장 중단하라고 항의하라!

자유북한운동연합 · 북한인권단체총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