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태영호 공개수배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765  

페이스북 캡쳐

北 발표인용, 반(反)통일공작 특급범죄자 공개수배 전단 배포 충격현재 대한민국에서 정상적인 `안보시스템`이 작동한다면 이들이 어떤 경위에서 이러한 전단 등을 배포했는지 수사기관의 조사가 필요


지난 4일 한 네티즌이 신촌 길거리에서 받은  "北 발표인용,  반(反)통익공작 특급범죄자 공개수배 전단지" 를 페이스북 게시물에 올려 충격을 주고 있다.

`반(反)통일공작 특급 범죄자 공개수배` 라는 제목으로 되어 있는 전단지에는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와 탈북한 태영호 전 주영 북한 공사를 수배자로 올려놨다.

지난달 31일 북한은 대남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틑 통해 "우리(북한)의 초강경조치와 남조선민심의 거센 비난으로 태영호가 국정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원에서 쫓겨났다"고 주장한지 3일 만이다.

전단지 내용 중 일부는 북한의 발표를 인용해서 제작한 부분이 있어 논란의 소지가 크다.

현재 대한민국에서 정상적인 `안보시스템`이 작동한다면 이들이 어떤 경위에서 이러한 전단 등을 배포했는지 수사기관의 조사가 필요한 부분이다.

공개수배 전단지를 배포한 단체는 `박상학. 태영호 체포 대학생 결사대`라 표기되어 있다.

이 전단지에는 박상학 대표를 자칭 북한 인권 운동가라고 비난하고 공금유용 문제로 북한민주화운동본부에서 퇴출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태영호 전 주영 북한 공사에 대해서는 북한의 발표를 인용했다.

‘태영호가 영국 주재 공사로 있을 때 국가비밀 누설과 자금 횡령, 미성년자 강간 혐의로 소환이 되었을 상항이었다고 한다. 실제로 2016년 7월 북 중앙검찰소에서는 태영호를 수사하는 법적절차에 들어갔다. 이에 태영호는 미CIA와 협력에 대한민국에 들어왔다“

이어 북 인권 팔아먹는 장사치라고 비난하며 탈북단체들이 실제 북 인권이 아닌 자신들이 돈 타먹기 위한 수잔으로 단체를 이용하는 정황들이 포착되었다며 활동을 직업으로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박상학. 태영호 체포 대학생 결사대` 패이스북 페이지에 보면 “박상학, 태영호 겁에 질리게 만들기”, “청와대가 ‘감옥행’의 SNS를 확인하고 반북단체 지원 끊게 만들기” 등의 게시 내용으로 볼 때 실제적인 물리적 행동보다는 탈북자들에 대한 ‘비난 여론’ 형성을 통해 자금줄을 차단, 탈북단체의 활동을 위축시키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아래는 이 게시물을 본 네티즌들의 반응이다.

“나라가 갈때까지 갔네요..간첩들이 대놓고 영업하네요”, “삐라 수준의 유인물을 길에서 나눠주다니”, “요즘 대학생은 결사대도 하나? 문가놈이 북에 댕기더니 도입한 모양이네.. 에 부모들은 개념이 전혀없나? 적인지 아군인지 구분이 전혀 안가는 개돼지들,,,”이 전단지 나눠준새끼부터 잡아다 쳐죽여야 대한민국이 제자리로 돌아옵니다.“/블루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