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대북전단 날리기 전 경찰과 차량 추격전”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72  

▲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은 "대북전단을 날리기도 전에 경찰이 와서 제지해 이후 추격전을 벌였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박상학 대표가 자신들을 추적한 경찰이라고 지목한 사람들. ⓒ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
 

언론들은 지난 6일 “자유북한운동연합 측이 대북전단 30만 장을 살포했다”는 단신 보도를 내놨다. 그런데 대북전단을 살포하는 과정에서 경찰과 '자유북한운동연합' 측이 김포와 서울에서 추격전을 벌였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북한인권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박상학 대표는 “지난 6일 오전 1시 저희는 김포에서 대북전단 30만 장, 1달러 지폐 1,000장, 소책자 300권을 10개의 대형 풍선에 달아 북한으로 보냈다”면서 “이 과정에서 경찰과 추격전이 벌어졌다”고 7일 밝혔다.

박상학 대표에 따르면, 당초 대북전단 살포는 5일 밤 비공개로 기습적으로 진행할 예정이었다고 한다. 그런데 어떻게 알았는지 김포시 경찰들이 미리 알고 현장에 와서 대북전단 살포를 막았다고 한다.

박상학 대표는 “경찰을 피해 서울로 되돌아갔다가 다시 김포로 들어가다 보니 6일 새벽에 대북전단 살포를 할 수밖에 없었다”면서 “지금까지 경찰이 이토록 대북전단 살포를 적극적으로 감시하고 늦은 밤까지 추적한 적은 없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자유북한운동연합 측을 쫓아온 김포 경찰의 사진도 보내왔다.

그는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표현의 자유가 있고, 대북전단 살포는 그런 국민의 기본권을 행사한 것일 뿐”이라며 “아무리 김정은 눈치 보기에 혈안이 된 문재인 정권이라지만 국민의 기본권을 이용해 북한 주민들에게 진실을 말하고, 김정은 정권에게 정당한 비판을 가하는 대북전단을 공권력으로 막는 것은 도를 넘은 처사”라고 경찰과 정부를 비판했다.

문재인 정부와 여당에 대한 그의 비판은 최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내놓은 ‘대북전단 사전승인제’ 법안으로 향했다. 이 법안은 기존의 ‘남북교류협력법’을 개정한 것으로, 북한인권단체들이 대북전단을 살포하기 전에 통일부 장관의 승인을 받도록 하고, 이를 어길 경우에는 최대 징역 3년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내도록 규정했다.

박상학 대표는 이를 두고 “그들은 지난 시기 남한에서 민주화 운동, 인권운동을 할 때 당시 군부정권의 법무부 장관에게 승인받고 했느냐”면서 “왜 우리 탈북자들이 북한인권증진 활동을 하려면 통일부 장관의 승인을 받아야 하느냐”고 비판했다.
 
그는 끝으로 북한 핵문제를 해결하려면 먼저 북한이 비핵화 목록을 제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이 비핵화 목록 신고를 하지 않는다는 것은 원서도 안 내고 시험도 치지 않고 대학에 들어가려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김정은은 절대로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며, 대한민국을 핵무력의 인질로 끌고 가다 끝내는 무력 적화통일의 야망을 실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