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자유선진당과 함께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512  

이회창 자유선진당 총재가 9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청년보수단체 대표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을 소개받으며 박수를 치고 있다.



이회창 자유선진당 총재는 9일 이명박 대통령의 대북정책인 `비핵개방 3000' 구상에 대해 "이상과 그림만 있어 대북정책이라고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 총재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자유북한운동연합, 자유개척청년단을 비롯한 10여개 보수 청년단체와 간담회를 갖고 "아주 영리하게 만든 안으로서, 비핵의 조건을 달아 퍼주는 3000만을 얘기하고 있다"며 "어떻게 비핵을 하고 북한을 어떻게 개방하겠다는 것인지 정책이 없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6자회담에서 북한의 핵불능화 시점을 작년말로 잡았다가 석달이 지났는데, 시한을 넘긴데 대해 이 대통령이나 한나라당이 눈치만 보고 말이 없다"며 "남북관계가 우선순위에서 매우 떨어지는 문제처럼 돼 있지 않나 생각이 들어 걱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 대통령의 실용주의적 대북 접근방식에 대해서도 "실용주의는 이념과 원칙을 실현하기 위한 수단"이라며 "원칙을 내버리고 소위 필요한대로, 기회에 따라 타협하겠다는 것이니까 평화를 위해선 북한의 인권이나 자유에 대해 (문제제기를) 않겠다는 노무현식과 다를 바 없다"고 비판한 뒤 "대북 상호주의야말로 진정한 실용주의"라고 강조했다.

그는 총선 준비상황에 대해 "저희가 미흡한 게 너무 많다. 생각은 여러가지로 하고 있는데 생각만큼 잘 안된 부분이 많다"며 "정당을 만들면서 마음과 꿈은 이상에 흡족해 했는데 막상 시작하니까 여러가지 어려운 현실이 있다"고 어려움을 표시했다.

또 충북에 타당 공천 배제자 등 중량감있는 인재영입이 필요하다는 지적에 대해 "충남과 정서가 아주 다르고 심각한데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제가) 지역구를 충남으로 잡아놓고 (전국정당과) 양립시킬 수 있는지 벌써부터 골치가 아픈 고민거리"라고 속내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청년조직 구성 ▲보수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기관 설립 ▲야당으로서 투사적 면모의 강화 ▲북한인권에 대한 관심과 배려 ▲보수단체에 대한 표심 공략 등 다양한 제언이 나왔다.

또 "대선기간 이 총재를 지지했던 인사들이 와해되는 실정이다", "하의상달 체계가 잘 구축되지 못했다", "이 총재가 충남으로 지역구를 정해 충북 출마자들이 패닉상태에 놓여있다"는 직설적 발언들도 쏟아졌다.

이영애 최고위원은 "정통보수를 내세우는 정당은 선진당밖에 없고 저희가 기댈 곳도 보수단체밖에 없다"며 "선거가 한 달 남았는데 못마땅한 부분이 있더라도 여러분이 선진당을 좀 키워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