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북경올림픽 성화 봉송 저지될까?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656  
   봉-1.bmp (238.4K) [15] DATE : 2008-04-02 11:41:50
“오는 27일 잠실운동장에 도착할 베이징 올림픽 성화 봉송 저지할 예정”

1일 탈북자단체총연합과 기독교사회책임 주관으로 서울과 부산 중국대사관 앞에서 ‘티베트 독립시위 무력진압 및 탈북난민강제북송 중지촉구’ 동시 집회가 열린 가운데 기독교사회책임 김규호 사무총장이 “베이징 올림픽 성화 봉송을 저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사무총장은 “탈북자를 강제 북송하여 공개처형의 희생물로 만들고 티베트 분리 독립을 유혈 탄압하는 중국은 올림픽을 개최할 자격이 없다”고 규탄하고 이같이 밝히며 인권단체 및 국민의 참여를 호소했다.

오는 24일 일본에서 점화되는 베이징 올림픽 성화는 3일 뒤인 27일 오후 12시경 서울 잠실 올림픽공원에 도착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다음날인 28일에 평양을 거쳐 올림픽이 개막되는 8월 8일 최종적으로 베이징 현지 메인 스타디움에 도착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베이징 올림픽 반대 운동에는 국민의 호응도 뜨거운 것으로 전해졌다. 그 중 대표적인 사례가 성화 봉송 주자로 발탁된 대전의 김창현(환경운동가)씨가 티베트 유혈진압 사태를 계기로 성화 봉송주자 자격을 스스로 포기한 것.

김 사무총장은 “우리가 일제치하에서 겪은 고통을 지금 티베트 국민들이 당하고 있다”며 “성화 봉송 저지 현장에서 티베트 유혈진압 현장을 재현하는 퍼포먼스도 펼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집회에 참석한 탈북인단체총연합회 한창권 회장은 “우리가 수십 수백번 탈북자 강제북송 중지 촉구 집회를 열었지만 지금도 여전히 강제북송은 자행되고 있다”며 “유엔 상임이사국으로서 중국 정부는 탈북자의 인권을 보호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이민복 대변인은 “중국에는 아직도 탈북자라는 현대판 노예가 존재하고 있다”며 “세계적인 국가 위상에도 불구하고 노예를 방치하고 있는 중국은 반인륜적 국가이다”고 강력 규탄했다.

이 날 집회에서 낭독된 성명서는 탈북자의 난민 지위 부여와 강제북송 중단을 촉구하는 내용과 현재 중국 랴오닝성(遼寧省) 심양(瀋陽) 제2교도소에 수감 중인 오영선씨를 비롯한 북한인권운동가들의 석방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았으며 중국 대사관측에 공식 접수되었다.

이날 집회에는 탈북자단체들인 기독탈북인협회, 자유북한운동연합 등 10여개의 탈북자단체대표들이 참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