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한국갤럽 "문재인 38%, 안철수 35%"...대선 양강구도 급속재편
 글쓴이 : 서울시민
조회 : 646  
한국갤럽이 2017년 4월 첫째 주(4~6일) 전국 성인 1005명에게 ‘누가 다음번 대통령이 되는 것이 가장 좋다고 생각하는지’ 물은 결과, 문재인(38%), 안철수(35%), 홍준표(7%), 유승민(4%), 심상정(3%) 순으로 응답됐고 13%는 의견을 유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주와 비교하면 선두 주자인 더민주당의 문재인 후보가 7%포인트 상승했고, 안철수 후보는 16%포인트 상승해 2주 연속 가장 큰 변화를 보였다. 홍준표 후보는 3%포인트, 유승민과 심상정 후보는 각각 2%포인트 상승했다. 각 당 지지층은 최종 확정된 후보로 결집했다.
 
한국갤럽은 “다른 후보들과 달리 안철수 지지도는 소속 정당 지지도를 크게 넘어선다”면서 “현 시점 안철수 지지세는 상당 부분 국민의당 지지층 외곽에 기반하는 것으로 다른 후보들에 비해 불확실성 또는 변동 여지가 크다고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당별 경선 막바지였던 지난주와 비교하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63%→81%가 문재인, 국민의당 지지층 75%→90%가 안철수, 자유한국당 지지층 37%→59%가 홍준표를 지목했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에서는 안철수 34%, 문재인 13% 순이며 37%는 의견을 유보했다.

전화조사원의 인터뷰로 이뤄진 이번 조사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포인트이다. 수집된 데이터는 2017년 1월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 통계를 기준으로 한 권역 및 성·연령대 특성 비율에 맞춰 사후 가중처리해 보정됐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