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달라지기 전의 MBC, 김현희의 집을 노출 시키다!
 글쓴이 : 조갑제닷…
조회 : 357  
인간에 대한 예의가 없고 생명에 대한 畏敬을 모르는 이들에게 맡겨진 공중파는 언제든지 공동체를 파괴하는 흉기로 돌변할 수 있다. /趙甲濟   
 

 2003년 11월 중순경, 대한항공기 폭파범인 김현희씨의 남편이 경기도 분당 모 식당에서 국정원 담당간부와 직원들을 만나고 있는 바로 그 시각에, 밤을 틈타 카메라를 멘 기자 여러 명이 김씨의 집을 ‘습격하는’ 일이 일어났다고 한다. 그들은 다름 아닌 MBC-PD수첩의 취재기자들이었다는 것이다.

 MBC 기자들에게 ‘습격당한’ 다음날 새벽 김현희씨는 계속해서 시달릴 것이 두려워 어린 자식들을 업고 다른 곳으로 피신했다고 李東馥씨에게 보낸 편지에서 주장했다.

 2003년 11월18일에 방영된 MBC-PD 수첩 프로에서 취재진은 김현희씨가 사는 것으로 추정된다는 아파트 주변 인물들을 만나고 불이 켜진 창문도 보여준다. 취재진은 김현희씨가 산다는 호실의 문을 두드리고 문틈으로 나오는 여인의 목소리도 들려준다.

 <취재기자: 김현희씨 관련 프로그램을 취재 중에 있어요. 여기 사신다 그래서…
 아파트 경비원: 누가 그럽디까?
 취재기자: 저희가 다 알고 왔거든요.
 아파트 경비원: 모릅니다.
 -내레이션: 그런데 주민들 중에는 김 씨를 봤다는 사람이 여럿 있었습니다.
 -아파트 주민1: 항상 선글라스 쓰고, 모자 눌러 쓰고 다녀서 알아요.
 -취재기자: 아파트 주민들하고 교류는 거의 없네요?
 -아파트 주민2: 없어요. 일체 교류 없다고. 알기야 다 알지. 주민들은 다 알지. 알아도 일체 뭐, 외면한다고.
 -내레이션: 김씨의 집을 찾아가 인터뷰를 시도했습니다.

그러나 김씨는 본인이 아니라며 문을 열지 않았습니다. 수차례 요청 끝에 문틈 사이로 얼핏 얼굴을 드러낸 김씨. 그러나 그녀는 김현희 임을 끝까지 부인했습니다.
 “불안해 죽겠어요. 자꾸 오지 마세요. 저 혼자 자고 있는데… (인터폰)더 이상 말씀드릴 게 없네요. 자꾸 이러면 경찰 부를 겁니다. 짜증나 죽겠어요. 정말…”>

 세계에서 가장 안전하게 관리되는 미국산 쇠고기가 가장 위험한 것처럼 조작하였던 MBC다. 이 MBC가 박근혜 정부 들어서 주인인 방송문화진흥회(고영주 이사장)와 社內 정의로운 언론인들의 노력으로 가장 공정한 방송이 되었다. 새 정권은 정상화의 길을 걷는 MBC를 개혁이란 이름으로 옛날로 돌리겠다고 한다. 改惡이다. 

,,,,,,,,,,,,,,,,,,,,,,,,,,,,,,,,,,,,,,,,,,,,,,,,,,,,,,,,,,,,,,,,

 2003년 11월18일에 방영된 MBC-PD 프로를 보고 기자가 가장 화가 났던 부분은, 김현희씨가 바레인에서 독약 앰풀을 깨물었는데도 죽지 않은 것에 시비를 거는 장면이었다. 최근 김현희씨를 만나 이 장면에 대하여 물었더니 그녀는 이렇게 말했다.
 “정말, 인간적으로 정말 너무 하다고 생각했습니다.”

 MBC는 김현희씨가 독을 마셨는데도 죽지 않고 살아남아 김정일의 만행을 고발하고 있다는 사실에 대하여 다행이었다고 말하기는커녕 ‘飮毒연기’라도 한 것처럼 몰아갔다. 국정원 과거사 조사위원회는 이 항목까지 의혹사안으로 넣어 조사하였다.
 국정원은 <사전에 짜여진 각본에 따라 실제로 음독을 하지 않았고 다만 음독 시늉만 했다는 의혹>이 있어 조사한다고 했다(2007년 10월의 국정원 최종보고서). 

 안기부가 확보하였던 바레인 공항경찰관의 목격담 진술은 생생하였다.
 <공항 경찰이 앰플이 든 담배를 압수했고, 김현희는 그 담배를 공항경찰로부터 빼앗아 필터 부분을 입 안에 넣었고 이를 공항 경찰들이 저지하였음. 김현희의 몸이 경직돼 소동이 끝난 후 입술에 핏자국이 있었음. 앰플에는 분홍색 가루가 들어 있었음. 김현희의 생존 이유는 그녀가 청산가리를 흡입할 때 감시자가 즉시 제지했기 때문일 것임. 인공호흡이 즉시 실시되었음. 마유미의 입은 물로 헹구어졌으며 응급산소가 공급되었음.>

  김현희씨가 음독演技(연기)를 했다는 의심을 둘 만한 목격담은 없다. 바레인 법과학 연구소장은 <김현희씨의 혈액, 소변, 위 세척액을 검사한 결과 소변에서만 청산염 양성반응이 나왔다. 김현희씨가 바레인 국방의료원으로 이송됐을 때 김현희씨는 무의식 상태였고 서서히 의식을 회복해 완전히 회복했으며, 혀끝에 작은 상처가 있었다>고 증언하였다.
 이 정도이면 ‘음독연기설은 근거 없음’이라고 결론내릴 만한데도 국정원은 ‘소변에서만 청산염 양성반응이 나왔다’는 사실이 캥겼는지 우리나라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물었다. 國科搜(국과수)의 답변은 <청산염을 음독하여 곧바로 치료하여 생존하였다면 청산염의 양, 위 세척물의 양, 치료 방법, 혈액 및 소변의 채취 시기 등 여러 요인에 의해 청산염이 검출되지 않을 수도 있을 것으로 생각되나 이와 같은 사례가 보고된 바 없어 정확히 논단할 수 없으나 청산칼륨을 복용한 후 치료를 받고 의식을 회복하여 생존한 경우도 있다>였다.

 안기부도 토끼에 청산 액화 가스 앰플을 입하는 실험을 했었다고 한다. 그 결과  토끼의 혈액과 폐 및 심장에서 청산염이 검출되었으나 간장으로부터는 검출되지 않았다. 이는 기체상태로 흡입됨으로써 위장이나 간장을 거치지 않고 직접 폐와 심장을 거쳐 체내 각 조직으로 운반되어 致死(치사)되었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한 바 있다고 국정원 보고서는 밝혔다.

 국정원은 <위와 같은 관련 자료들을 종합 고려할 때 김현희가 음독을 기도한 것은 사실로 판단됨. 위 세척물에서 청산염 양성 반응이 안 나온 것은 사실이라고 판단되나 소변에서 양성 반응이 나온 점을 볼 때 미량의 음독은 사실이라고 판단됨>이라고 결론지었다. 국정원은 김현희씨가 빨리 회복된 것이, <김현희가 음독을 하지 않고 거짓으로 음독 연기를 했다는 주장의 근거로 삼기는 무리라는 판단임>이라고 했다.

 좌파인사들이 주도하였던 국정원 과거사 위원회의 보고서를 읽어보면 의혹 제기자들을 위한 극진한 배려와 성의를 느낄 수 있다. 그것이 너무 지나쳐 코미디처럼 보여지는 것이다. 의혹 제기자들이 직접 독약 앰플을 끝만 살짝 깨물어 죽는지 사는지 實演(실연)할 용기가 없다면 “죽지 않은 게 이상하다”는 식의 의혹제기는 삼가는 게 인간적 도리일 것이다. 그런 점에서 김현희씨가 “정말, 인간적으로 너무하다고 생각했습니다”라는 말은 名言이다.

 MBC는 2008년 미국산 쇠고기를 먹으면 인간광우병에 걸릴 가능성이 높다는 억지 주장을 정당화하기 위하여 한국인은 인간광우병에 유전적으로 취약하다는 억지로 韓民族을 모독하였다. 인간에 대한 예의가 없고 생명에 대한 畏敬을 모르는 이들에게 맡겨진 공중파는 언제든지 공동체를 파괴하는 흉기로 돌변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