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폴러첸박사, 청와대 앞서 자살 기도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979  

그는 돌연 노란 약물이 담긴 주사기를 꺼내들고 목에 찌르려는 돌발 행동을 했다. ⓒ자유북한방송FNK



[노르베르트 폴러첸 박사, 청와대 앞에서 한중 정상회담 관련해 이명박 대통령과의 면담 요구 도중 독극물 자살 기도. 주변 순식간에 ‘아수라장’]

“이명박 대통령이 후진타오 중국 주석에게 탈북자 강제북송 중단 촉구하지 않으면 나는 죽음으로서 항의하겠다”

사건이 벌어진 것은 노르베르트 폴러첸 박사가 이런 의미의 한 마디를 남긴 직후였다.

당시 주변에 있던 사람들은 폴러첸 박사의 그 말을 단순히 탈북자 인권을 향한 열정이 지나친 나머지 내뱉은 농담으로만 치부하고 웃어넘겼다. 하지만 본 기자에게 사진을 찍어 달라 부탁한 박사가 주머니에서 꺼내 든 것은 정체를 알 수 없는 노란 약물이 담긴 주사기였다.

박사는 주사기 바늘을 목에 갖다 댔고, 피스톤을 누르려는 찰나 곧바로 인근에 대기하고 있던 청와대 경호실 관계자들에게 제압되었다. 박사를 바닥에 제압하려는 경호원들의 외침과 저항하는 박사의 몸부림으로 인해 주변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되었다.

이명박 대통령의 중국 방문을 하루 앞 둔 26일 오후, 폴러첸 박사는 청와대 앞에서 탈북자 강제북송 중단과 관련해 이명박 대통령과의 면담을 위한 1인 시위를 벌이던 중이었다.

사건이 발생하기 직전 주변 분위기는 평화롭게 그지없었다. 옆에서는 피켓을 목에 건 한 시민이 지하철 문제와 관련한 1인 시위를 진행 중이었고, 주변은 청와대를 관광하기 위해 찾은 일본 학생들로 부산했다.

청와대 경호원들에게 제압당한 직후 박사는 경찰에 연행되어 곧바로 인근 종로서 청운지구대에 넘겨진 박사는 조사를 받는 동안 줄곧 얼굴을 두 손으로 감싸 쥔 채 말이 없었다.

박사와 동행했던 자유청년연대 최용호 대표는 “이명박 대통령이 서울시장 재임 시절 북한 인권문제와 관련해 폴러첸 박사에게 훗날 대통령이 되면 만나자는 약속을 했는데 아직 성사되지 않아 그런 (행동을 한)것 같다”며 “‘사실 2주 전부터 이 대통령을 만나러 가겠다’는 말을 자주 했다”고 밝혔다.

그는 “당초 계획은 7시까지 1인 시위를 마친 후 내가 박사를 데리러 오는 것 이었다”며 “지난 달 벌어진 중국인 폭동사태와 관련해 정부가 공식 항의조치를 취하지 않자 끝내 폭발한 것 같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독일 출신으로 의학 박사인 폴러첸 박사는 진보 세력들 간에서는 ‘악질’로 통하는 인물로서 지난 99년 7월부터 2000년 12월까지 인도적 의료지원을 위해 북한에 들어간 이후 대량 아사사태가 휩쓸고 지나간 참혹한 현장을 목격한 뒤 출세가 보장된 의사의 길마저 포기하고서 북한 인권운동에 투신했다.

이후 언론 기고문 등을 통해 북한의 실상을 폭로하는 한편 각종 포럼과 세미나 등에 강연을 나섰으며, 지난 2002년 3월에는 탈북자 25명을 베이징 주재 스페인대사관에 진입시키면서 기획망명의 시대를 열었다. 결과 지난 2006년에는 종북 단체의 사주를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괴한들로부터 보복성 폭행을 당해 중상을 입기도 했다.

한편 최 대표는 이후 본 기자와의 전화 통화에서 “폴러첸 박사는 가볍게 훈방 조치만을 받고 풀려나 오후 5시 현재 남대문서 외사과의 보호 하에 귀가 중”이라고 밝혔다./자유북한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