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매케인 "김정일은 약속안지켜"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820  

미국의 공화당 대선후보인 존 매케인 상원의원은 18일(현지시간) 북한 핵문제와 관련, "김정일은 클린턴 행정부때 약속을 하고도 지키지 않았고, 현재도 회담이 진행되고 있지만 약속한 시간표대로 이행하지 않아 신용을 잃었다"면서 "따라서 김정일이 핵무기를 폐기할 것이라고 믿지 않는다"고 말했다.

매케인 상원의원은 이날 오후 조지아주 애틀랜타 시내의 메리엇 머어퀴스 호텔에서 열린 대선 자금 모금 만찬 행사에 참석, 기조연설을 하기 전 행사를 준비한 재미동포 박선근 조지아주 항만청 부이사장 등 핵심 지지자 16명을 별도로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박 부이사장이 전했다.

매케인 상원의원은 `북한 김정일 위원장을 어떻게 생각하며, 북핵문제의 해결책이 무엇이라 생각하느냐'는 박 부이사장의 질문에 이같이 말한 뒤 "북한이 핵무기를 폐기하지 않을 경우 제일 큰 손해는 북한 주민들이며 이들은 끔찍한 대우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핵문제 해결책과 관련, "우리는 반드시 서로 앉아서 대화와 타협을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겠지만 북한이 약속을 안지킨 전력이 있어 의심이 가는 만큼 조심스럽게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의 지하교회 문제와 관련, "북한이 지하교회의 기독교 신자들에 대해 고문을 하고 박해를 하는데 대해 크게 우려한다"며 북한의 종교탄압에 우려를 표시했다고 박 부이사장은 전했다.

매케인 후보는 이어 미국 의회의 반대로 진전을 보지 못하는 한.미자유무역협정(FTA) 비준문제와 관련, "한.미FTA는 양국에 서로 도움이 되기에 오랜시간을 끌면서 합의를 이뤄낸 것"이라며 "미 의회가 발목을 잡고 있어 고용증대 등이 이뤄지지 않아 미국의 손해도 큰 만큼 조속히 해결돼야 하며, 당선될 경우 조기 비준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관계와 관련해 매케인 후보는 "한국은 미국과 어깨를 나란히 해 동아시아의 자유를 함께 지켜나간 우방이며, 특히 이라크에 세번째로 많은 병력을 보내고, 아프가니스탄의 재건사업에도 참여하는 등 평화군으로서 미국과 함께 일해왔다"고 강조하고 "앞으로 한국과 같은 우방에 큰 비중을 두고 외교정책을 펴나가겠다"고 말했다.

매케인 후보는 이어 모금 만찬 연설을 통해 "세금을 올릴 경우 세금을 많이 내야 하는 중소기업을 운영하는 사업가들에게 부담을 줘서 고용을 떨어뜨려 경제에 악영향을 미치게 된다"며 세금 인상에 반대한다는 기존 입장을 강조했다.

이날 오후4시30분 부터 시작된 행사에 매케인 후보는 조 리버맨 민주당 상원의원과 서니 퍼듀 조지아주지사, 조니 아이잭슨과 색스비 챔블리스 등 2명의 조지아주 출신 상원의원 등과 함께 참석해 저녁8시까지 자리를 함께했다.

280명의 기부자들만 초청된 이 행사에서는 당초 모금 목표액인 200만달러를 초과한 210만달러가 모금됐다.

박 부이사장은 미국 전역에 3천200명의 직원을 가진 청소용역회사 GBM의 대표로서 미국 주류사회와도 긴밀한 관계를 형성하고 있다. 그는 특히 미 백악관 직속 아시아ㆍ태평양계 국가정책 자문위원을 역임한데 이어 매케인 후보의 핵심 지지자로 활동하는 등 정계에도 폭넓은 인맥을 형성하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