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국방부 "北에 원칙가지고 당당하게 대응"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967  

북한 군인들이 사격훈련을 하고 있다.


국방부는 30일 서해상 단거리 미사일 발사와 해군 사령부 대변인 담화 발표, 언론을 통한 장성급회담 북측 단장의 전화통지문 공개 등 일련의 북측 ‘행동’에 대해 “원칙을 가지고 당당하게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국방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행동의) 수위를 계속 높이고 있는데 북의 페이스에 반응해야 하느냐 하는 부분에서 신중해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당국자는 “그런 차원에서 원칙적으로 대응하되 페이스에 말리지 않고 의연하게 대처해야 한다는 것이 (정부의) 대체적인 분위기”라면서 “청와대를 중심으로 관련 부처간 전개된 생각을 모으고 (대응책을) 조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29일 북측 김영철 중장이 전화통지문을 통해 김태영 합참의장의 북한 핵공격 대책 발언을 ‘선제타격’으로 주장하고 사과와 발언 취소를 요구한 것과 관련, “늦어도 모레까지는 답신할 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며 “답신을 할 수도 있고 시간을 두고 할 수도 있다”고 말해 어떤 형식으로든 답신할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이와 관련, 군의 한 관계자는 “답신을 보낼지 여부를 결정하지 않아 현 단계에서는 구체적 대응방침을 밝힐 수 없다”면서 “그러나 답신을 보낸다면 그 형식은 김태영 의장의 발언이 사실이 아니라는 선에서 유감을 표명할 수도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이르면 31일 외교안보정책 실무조정회의를 열고 북의 전화통지문에 대한 답신 여부 등 북의 일련의 행동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