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불바다 아니라 잿더미로 만들 것.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922  
北신문, 南대북정책 전면 비판…이 대통령 실명 처음거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1일 이명박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며 새 정부의 대북정책 전반을 조목조목 비판하고 "지금처럼 북남선언들과 합의들을 짓밟고 외세의 추종하면서 대결의 길로 나간다면 우리도 대응을 달리 하지 않을 수 밖에 없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이날 '남조선당국이 반북대결로 얻을 것은 파멸뿐이다' 제목의 '논평원 글'에서 이 대통령을 "이명박 역도"라고 지칭하면서 "이명박의 집권으로 하여 북남관계의 앞길에는 험난한 가시밭이 조성되었으며 그것은 조선반도와 그 주변 정세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공식매체를 통해 이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한 것은 당선 이후 처음이며 새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사안별로 구체적인 논평을 내놓은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노동신문은 이 대통령의 '비핵.개방.3000' 정책에 대해 "반동적인 실용주의"라고 규정하고 "우리의 핵완전 포기와 개방을 북남관계의 전제조건으로 내건 극히 황당무계하고 주제넘은 넋두리로서 민족의 이익을 외세에 팔아먹고 대결과 전쟁을 추구하며 북남관계를 파국으로 몰아넣는 반통일선언"이라고 규정했다.


또 "이명박의 '북핵포기우선론'은 핵문제의 해결은 고사하고 그에 장애만을 조성하며 북남관계도 평화도 다 부정하는 대결선언, 전쟁선언 외에 다른 아무것도 아니다"며 "이명박 정권은 핵포기우선론을 내걸었다가 수치스러운 참패를 당한 미국


상전과 선행정권의 교훈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특히 "이명박이 그 무슨 개방을 입에 올리고 있는 것은 우리의 존엄과 체제에 대한 용납못할 도발"이라며 "우리의 체제를 헐뜯고 북남관계를 대결로 몰아가며 나아가 남조선만이 나이라 우리까지 합쳐서 전체 조선반도를 통째로 외세에 팔아버릴 잡도리를 하고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그 누가 우리의 생명인 존엄높은 우리식 체제를 감히 넘겨다 보면서 선불질을 하는데 대해서는 추호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신문은 북한에 대한 '국민소득3000' 정책에 대해서도 "사탕발림의 얼림수로 우리의 존엄을 흥정해보려는 것"이라며 "우리에 대한 모독이고 우롱"이라고 주장한 뒤"우리는 지난날에 그러했던 것처럼 남조선이 없이도 얼마든지 살아갈 수 있지만 남조선이 우리와 등지고 대결하면서 어떻게 살아가는지 두고 볼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또 "이명박이 그 무슨 인권문제를 거들고 있는것도 우리에 대한 무지를 드러낸 것인 동시에 동족사이에 적대감과 불신을 고취하고 북남관계를 대결로 몰아가기 위한 고의적인 정치적 도발"이라고 주장했으며 한미일 3각군사동맹 강화에 대해서는 "조선반도와 그 주변 지역의 긴장을 격화시키고 핵전쟁 위험을 한층 증대시키고 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이어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에 따라 북남관계를 발전시키고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을 이룩하려는 것은 우리의 일관한 입장"이라며 "이명박은 지금까지의 우리의 인내와 침묵을 오산하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끝으로 "이명박 정권은 저들의 친미사대 반북대결 책동으로 말미암아 북남관계가 동결되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이 파괴되어 돌이킬 수없는 파국적 사태가 초해되는데 대해 전적인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