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이회창 "北 위협에 굴복해선 안돼"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988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는 2일 대남 강경책을 연일 쏟아내고 있는 북한을 맹비난하는 한편 이명박 정부에 대해서도 "분명한 대북정책의 원칙을 제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경기 파주 임진각에서 "최근 북한의 행태는 10년만에 정권을 교체한 새 정부를 길들여 자신이 원하는 대로 하겠다는 의도로, 남북 대결과 긴장을 원치 않지만 이런 식의 위협에 굴복해선 안된다"며 "일시적인 남북대화 중단과 긴장이 발생해도 이는 북한 책임"이라고 책임론을 제기했다.

그는 또 "이 같은 일은 지난 좌파정권 10년간 남북관계가 북한에 끌려다니고 비위를 맞춰주고 퍼주는 관계로 전락했기 때문에 발생한 것"이라며 "모호한 대북정책을 보여주고 있는 현 정부도 북한의 도발에 확고하고 분명한 원칙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대북정책의 원칙이 확실해야 북한이 오판하지 않고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데, 정권이 바뀌면서 더 불안해지고 있다"며 "한반도에 일시적인 도발이 일어나더라도 우리는 국민과 함께 분연히 일어나 어떤 도발도 격퇴할 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의 이 같은 강경 발언은 총선을 일주일 앞두고 보수의 적자임을 내세우고 있는 선진당이 한나라당과의 대북정책 차별화가 부각되지 않아 당 지지율이 정체되고 있다는 판단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북한의 최근 일련의 도발을 계기로 차별성을 선명하게 드러내려는 의도로 풀이된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