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가슴을 열고 남북 대화하자"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187  

14일 오전 독도 근해에서 표류하다 해경에 발견돼 울릉도로 견인된 북한 선적으로 추정되는 선박.



이명박 대통령은 3일 북한이 최근 잇달아 긴장을 조성하고 있는 데 대해 "남북간 긴장이 있지만 나는 더 이상 악화되리라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남과 북이 다시 대화를 통해서 한 단계 차원 높은 협력을 하는 게 좋겠다"고 했다. 대통령이 직접 북한을 향해 대화 재개를 제안한 것이다.

이 대통령은 이날 중장들의 진급 및 보직 신고를 받는 자리에서 "새 정부는 오히려 남북이 (과거 정부보다) 더 진정한 대화를 하자는 관점에서, 대남전략이나 대북전략과 같은 전략적 차원에서 대화하자는 게 아니라 실질적으로 남북이 가슴을 열고 마음을 열고 대화하자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거듭 "우리 민족끼리를 주장하는 데 구호만 갖고 되는 것은 아니고 실질적으로 사랑하는 마음이 없고 마음을 열어도 진정성이 없으면 안 된다"면서 "새 정부는 남북문제에 있어 진정성을 갖고 대화하자는 관점"이라고 했다.

이 대통령은 그러나 "(진정한 대화를 위해서는) 북한도 이제까지 해오던 방식에서 조금 벗어나야 한다"면서 "대한민국은 그런 방식에서 벗어나고 있다"고 했다. 남북이 모두 이념이나 전략의 잣대가 아니라 실용과 진심의 잣대로 대화를 풀어 나가야 한다는 뜻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그는 북한이 김태영 합참의장의 국회 청문회 발언을 문제삼고 있는 데 대해 "국회의원이 물으니까 당연한 대답을 한 것이다. 그 정도 선에서 일반적인 대답이다. 다른 의미가 없는 대답을 갖고 (북한이) 그러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김 의장은 지난달 인사청문회에서 '북한이 소형 핵무기를 개발해 남한을 공격하면 어떻게 대처하겠느냐'는 질문에 "제일 중요한 것은 핵을 가지고 있을 만한 장소를 확인해서 타격하는 것"이라고 대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