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대북전단 살포, 박상학 만 막아라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301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가 10일 조선노동당 창건 기념일을 맞아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밝혔다.

박대표는 이날 "어젯밤 오후 9시부터 10시 사이 경기도 김포시 월곶면 성동리 문수산에서 북한 노동당 70주년을 맞아 인민을 수령의 노예로 전락시킨 노동당을 비판하는 대북전단 30만장을 보냈다"고 밝혔다. 

단체의 또 다른 관계자는 "1달러지폐 20000장, 북한의 인권 참상과 조선노동당 70년 역사를 비판하는 동영상을 수록한 USB, DVD 각각 500개, 대한민국의 경제·문화 발전사를 기록한 소책자 '미꾸라지 진짜 용된나라 대한민국' 300권을 10개의 대형애드벌룬에 담아 보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같은 날, 또 다른 탈북자 단체도 50만장, 10만장의 대북전단을 북으로 날려 보냈다. 그랬음에도 북한은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서만 '란동', '떨거지', '추악한 쓰레기'란 육두문자를 써 가며 협박과 경고성 메시지를 보냈다.

10일자 우리민족끼리는 "자유북한운동련합의 기생충무리들이 경기도 김포시 월곶면일대의 한 야산에서 또다시 반공화국삐라살포란동을 부리였다"면서 "조선로동당창건 70돐이 되는 날을 겨냥하여 삐라살포란동을 부려댄것"에 더욱 격분한다고 앙탈을 부렸다.

그러면서 "온 세상사람들이 그처럼 우러르는 우리의 최고존엄을 중상모독하고 세상에서 가장 위대하고 영광스러운 우리 당의 빛나는 영상에 먹칠을 해보려고 감히 무엄무도한 삐라장을 날려보낸것이야말로 가장 준엄한 판결을 내려야 할 특대형범죄로서 추호도 용납할수 없다"고 강변했다.

한편으론 대북전단살포라는 탈북자들의 자의적 행동을 새누리당과 우리 정부에 돌리는 못된 일상(日常)을 반복하기도 했다.

글에서 우리민족끼리는 "탈북자놈들을 삐라살포란동에로 내몬 것은 다름 아닌 남조선당국과 새누리당 패당이다"고 썼고 "여야당의 떨거지들을 발동하여 그 무슨 《도발》이니, 《인식전환》이니 하며 10월의 축포성의 빛발을 막아보려고 모지름을 써대다 못해 이제는 인간추물들의 손까지 빌려댄 것이 바로 남조선보수패당이다"며 거품을 물었다.

삐라살포가 계속된다면 "지난 8월사태와 같은 엄중한 정세가 조성되게 될것은 분명하다", "상대방을 악랄하게 모독하는 삐라들이 날리는 하늘아래에서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이 제대로 열릴수 없다는것은 누구에게나 자명하다"면서 "남조선당국은 사태의 엄중성을 똑바로 알고 심사숙고해야 한다"고 겁박하기도 했다.

이를 두고 김성민 자유북한방송 대표는 "이번 대북전단살포는 '북한 노동당창건일이라는 계기와' '바람 방향이 북쪽이다'는 환경 속에서 여러 단체가 동시에 대북전단을 살포했다는 특징이 있다. 그럼에도 북한이 유독 자유북한운동연합만 걸고 드는 것은 박상학을 필두로 한 대북전단의 상징성을 허물기 위한 간계(奸計) 때문일 것이다"고 말했다.

실제로 북한은 여타 단체들의 대북전단살포에는 별다른 관심을 보이지 않고 있으며 박 대표의 대북전단살포를 반대하는 친북단체들에겐 '지역주민 생명권'과 '지엽적 포사격' 등으로 '반대의 빌미'를 착실히 제공해주고 있다.

동시에 정치권과 우리 정부를 행해서는 '이산가족 상봉을 눈앞에 둔 이때 남조선 당국이, 대북전단을 살포하는 탈북자들을 싸고 도는 것에 대해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자유북한운동연합의 전단살포를 정부가 제재 해 줄 것을 주문하고 있는 형국이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대북전단살포의 중심이라는 것과, 박 대표를 중심으로 한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대북전단살포만 막으면 여타 단체들의 대북전단살포도 막을수 있으리란 집념과 전략이 엿보이는 대목이다.

자유북한방송/박남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