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軍 "北 도발하면 응징한다" 합참 경고성명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489  

"北, 파멸로 몰고가는 도발적 행태 즉각 중단해야"
 


우리 군은 24일 북한이 인민군 최고사령부 성명을 통해 '청와대 타격' 위협을 한 데 대해 북한이 도발을 감행할 경우 단호하게 응징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 최고사령부 성명에 대한 우리 군의 입장'이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우리 군은 북한이 스스로를 파멸로 몰고 가는 도발적 행태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만약 우리의 준엄한 충고를 무시하고 도발을 감행한다면 계획되고 준비된대로 단호한 응징을 통해 뼈저리게 후회하도록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합참은 "앞으로 북한은 무모한 도발로 야기되는 모든 상황에 대해 전적으로 책임져야 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며 북한 독재체제의 붕괴를 재촉하게 될 것임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우리 군이 '파멸', '북한 독재체제의 붕괴'까지 언급하며 북한을 강도 높게 비판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합참은 "북한은 어제 '최고사령부 중대 성명'을 통해 "천백배 보복", "처절한 대가" 등을 운운하면서 우리 측을 위협했으며 특히 '청와대'와 '미국 본토' 등을 거론하면서 입에 담기 어려운 언행을 통해 노골적인 협박을 서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도발에 대해 국제사회가 강력하게 규탄하고 제재 조치를 논의하는 엄중한 시점에 자신들의 도발 행위에 대한 반성과 책임있는 태도 변화는커녕 적반하장격의 노골적인 위협을 반복하는 행태는 결코 묵과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북한은 지난 23일 인민군 최고사령부 중대 성명을 통해 한미 양국 군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노린 '참수작전'에 나설 징후를 보일 경우 '청와대와 반동통치기관들'이 '1차 타격 대상'이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