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北, 5차 핵실험 준비하고 있다.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161  

북한의 제5차 핵실험 준비 징후가 속속 포착되는 상황에서 핵실험 도발 시점 뿐 아니라 시간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북한은 1차(2006년 10월 9일)와 2차(2009년 5월 25일), 3차(2013년 2월 12일), 4차(2016년 1월 6일) 때 모두 한국시각으로 오전 10∼12시 사이 핵실험을 했다.

지진파 기록으로 세부적인 시간대를 보면 1차 때는 한국시간으로 오전 10시 35분, 2차는 오전 9시 54분, 3차는 오전 11시 57분, 4차는 오전 10시 30분에 이뤄졌다.

이 때문에 북한이 이번 5차 핵실험도 이런 시간대에 실시할지 주목된다.

물론 핵실험은 지하에서 이뤄지기 때문에 기상 등의 영향을 거의 받지 않아 특정한 시간대를 고정할 필요는 없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19일 "인공위성 발사에는 큰 영향을 미치는 시간과 기상조건 등이 핵실험에는 별다른 변수가 되지 못한다"고 말했다.

다만, 핵을 보유하려는 국가들의 핵실험은 대외에 과시하려는 의도가 더 강하기 때문에 적당한 시간대를 고르는 것도 효과를 극대화하는 한 방법일 수도 있다. 이 때문에 북한이 그간 네 차례 핵실험을 오전 시간대로 선택한 것은 미국과 중국 등을 염두에 둔 속셈이 아니겠느냐는 분석도 나온다.

북한은 미국에 자신들의 명확한 입장이나 주장을 전달하고자 할 때는 평양 시간으로 자정을 택하는 사례가 있다. 미국인들이 일과를 시작하는 시간대임을 염두에 둔 의도로 보인다.

북한의 과거 핵실험 사실은 중국시각으로는 오전 9∼11시 사이에 중국에 속보로 타전됐는데, 이는 북한이 중국 당국에 강력한 메시지를 주기에 적절한 시간대라는 분석도 나온다.

반면 북한이 4차 핵실험 후 석 달여 만에 핵실험을 한다면 '3년 주기'라는 기존의 패턴을 깨는 것과 같기 때문에 이번에는 핵실험 시간대를 달리 선택할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전문가들은 핵실험 시기와 관련해 북한이 최근 공중폭발한 무수단 미사일을 재차 발사한 뒤 다음 달 초로 예정된 노동당 7차 대회에 앞서 실시할 가능성이 크다고 점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