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스위스 이어 러시아도 대북 금융거래 전면금지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339  

스위스가 강력한 대북제재에 동참한 데 이어 러시아도 대북 금융 제재 조치를 실행하고 나섰다.

러시아 중앙은행은 19일 자국 금융기관에 사실상 북한과 금융거래를 전면 중단할 것을 통보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0일 보도했다.

중앙은행은 러시아 국내 은행 등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2270 이행 조치' 통지문을 보내 자국 금융기관과 북한과의 거래를 금지한다고 밝혔다. 통지문은 다만, 유엔이 승인한 경우에만 거래가 가능하다고 명시했다.

중앙은행은 또 유엔 제재 대상인 북한의 개인과 기관, 단체 등이 보유한 채권은 즉시 동결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과 관련된 자국내 금융계좌를 금융기관들이 폐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러시아 언론은 지난 6일 러시아 당국이 유엔 안보리 결의 이행 차원에서 북한과의 금융거래 전면 동결 및 북한산 광물 수입 중단을 골자로 하는 대통령령 초안을 마련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어 러시아 외무부는 11일에는 안보리 결의 2270호의 이행 상황을 묻는 연합뉴스 질의에 "외무부가 결의 이행을 위해 대통령령을 마련했으며 현재 이 문서가 정부 부처 간 조율 과정에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스위스도 북한 관련 자산 동결, 금융 서비스 금지 등의 내용을 담은 포괄적 대북 독자제재를 지난 18일 오후 6시(현지시간)를 기해 전면 시행에 들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