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朴 대통령, "탈북자는 '먼저 온 통일'"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583  

박근혜 대통령이 11일 “관계부처들은 긴밀하게 협업해서 탈북민 정착을 위한 제도를 재점검하고 자유와 인권을 찾아올 북한 주민들을 충분히 수용할 수 있는 체계와 역량을 조속히 갖춰 나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국무회의에서 “탈북민은 먼저 온 통일이며 통일의 시험장이다. 이들이 우리 사회에 성공적으로 안착하는 것은 그 개인과 가족의 행복을 실현시키는 의미와 더불어 폭정에 신음하는 많은 북한 주민들에게 큰 희망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지시했다.

지난 1일 국군의 날 기념사에서 북한 주민을 향해 “언제든 대한민국의 자유로운 터전으로 오시기를 바란다”고 탈북을 공개촉구한 데 이어 이번엔 탈북민 정착 체계와 역량 제고 등 대규모 탈북을 가정한 발언을 한 것이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북한 지도자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의미가 담긴 것인만큼 ‘김정은 정권 붕괴→북핵 해결’이라는 정부 대북정책 방향을 새삼 공고히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이어 “북한 정권이 국제사회에서 어떤 평가를 받고 있고, 미사일 발사나 핵실험에 들어간 천문학적인 비용이 자신들의 곤궁한 생황과 어떤 관련이 있는지 등에 대해서 북한 주민들이 보다 잘 알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고도 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최근 일각에서 우리 정부가 북한의 도발을 유도하고 있다거나 선전포고 운운하는 등은 현재 북핵 문제를 풀어가는데 있어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사실과도 다른 왜곡”이라고 비판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국군의 날 기념사를 두고 “북한의 붕괴와 귀순을 직접 거론하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압박하는 게 아니라 ‘선전포고’ 아니겠느냐”고 지난 2일 페이스북을 통해 비판했던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를 겨냥한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우리가 대화에 매달리는 것은 우리 국민들을 위험에 그대로 방치하는 것이고 북한에 시간만 계속 벌어주는 것과 다름이 없을 것”이라며 “이제는 북한 정권이 도발을 포기할 수 밖에 없도록 변화를 강제하기 위한 제재와 압박에 전방위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하고 우리 내부적으로도 더욱 단합해서 강력한 안보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 정권을 향해선 “핵 개발을 멈추지 않으면 최소한의 외교적 관계도 어려워질 것”이라고 압박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