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美 김정은 이어 김여정도 인권제재…개인 7명-기관 2곳 추가제재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046  

2015년 7월 북한 지방인민회의 대의원 선거 투표 당시의 김여정


미국 정부가 11일(현지시간) 김정은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을 인권유린 혐의로 제재대상에 올렸다.

지난해 김정은을 처음으로 인권제재 대상에 올린 데 이어 그의 여동생까지 직접 제재하고 나선 것이다.

미 국무부는 이날 의회에 북한 인권유린 실태에 관한 2차 보고서를 의회에 제출했고, 재무부는 이를 토대로 인권유린에 책임이 있는 개인 7명과 기관 2곳을 추가로 제재했다.

미국 정부는 애초 실무자 중심으로 2차 제재명단을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막판 최상층부의 결단으로 김여정을 포함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김여정 이외에 추가로 제재대상에 오른 인물은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 최휘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민병철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 조용원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 김일남 함경남도 보위국장, 강필훈 인민내무군 정치국장 등이다.

재무부는 성명에서 "북한의 인권유린 상황은 세계에서 최악으로, 북한 정권은 사법외(재판 없는) 처형, 납치, 임의 체포 및 구금, 강제노동, 고문 등의 불법행위를 지속해서 자행하고 있다"면서 "이런 인권유린 행위의 상당수는 아동과 가족들을 포함해 8만∼12만 명의 수감돼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정치범 수용소에서 자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재무부는 특히 "우리는 인권유린에 책임이 있는 북한 관리들에게 책임을 묻기 위해 앞으로도 계속 후속 보고서에 관련 인물들과 단체를 추가해 나갈 것"이라면서 "이런 노력을 통해 우리는 북한 정권의 관리들, 특히 정치범 수용소 관리들과 수사관, 국경수비대원들에게 '북한의 인권유린과 검열 실태를 반드시 폭로할 것'이라는 강력한 신호를 보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 정부는 앞서 지난해 7월 초 북한 인권보고서를 처음으로 의회에 제출하면서 김정은을 포함한 개인 15명과 기관 8곳에 대한 1차 제재명단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2차 제재대상까지 포함하면 인권유린과 관련해 미국의 제재명단에 오른 북한의 인물과 기관은 총 22명, 10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