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말레이 경찰 "김정남 시신 인도 받으려면 유족 DNA 제출하라"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995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인도네시아 온라인매체 쿰푸란을 인용해 보도하며 공개한 인도네시아 국적 여성 용의자 '시티 아이샤'(Siti Aishah)의 여권. 이 여성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시내 나이트클럽에서 호스티스로 일해온 이혼녀라고 쿰푸란은 보도했다.


아흐마드 자히드 하미디 말레이시아 부총리(가운데)가 16일 쿠알라룸푸르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그는 "북한 대사관이 사망한 여권명 '김철’이 김정남이 맞다고 공식적으로 확인했다"며 "가짜 여권을 사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적법한 절차를 거쳐 김정남 시인을 북한에 인도하겠다"고 밝혔다.

말레이시아 경찰이 17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의 시신을 인도받기를 원한다면 유족의 DNA 자료를 제출하라고 밝혔다.

이날 압둘 사마흐 마트 셀랑고르 경찰서장은 AFP통신에 "북한이 시신 인도 요청서를 제출했지만 그 전에 우리는 사망자가 누구인지 알아야 한다"며 "시신의 것과 유전자가 일치하는 지 확인하기 위해 김정남 유족의 DNA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정남의 유족은 마카오 등지에서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15일 부검을 마친 말레이시아 당국은 주말께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현재 법의학 전문가들은 김정남이 얼굴에 맞은 독극물의 성분을 조사하고 있다. 조사에 참여하고 있는 한 전문가는 말레이시아 통신사 베르나마에 "최대한 빨리 분석을 마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6일 아흐마드 자히드 하미디 말레이시아 부총리는 "적절한 절차에 따라 시신 인계를 원한 북한의 요구를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정남은 지난 13일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여성 두 명에게 의문의 공격을 받고 병원으로 이송되는 중 사망했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용의자 여성 두 명과 참고인 한 명을 검거해 수사를 펼치고 있다. 남성 네 명의 공범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추적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