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黃권한대행 "김정남 피살배후는 북한…테러행위에 응분의 대가"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883  

NSC 상임위 주재…"김정남 피살사건은 반인륜적 범죄이자 테러행위"
"시선 돌리기 위한 북한 도발 가능성…만반의 대비태세 갖춰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20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피살사건과 관련해 "말레이시아 당국의 발표와 여러 정보, 정황을 종합해 볼 때 이번 사건의 배후에 북한 정권이 있는 것이 확실해 보인다"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주재하고 "제3국 국제공항이라는 공공장소에서 자행된 이번 살인사건은 결코 용납할 수 없는 반인륜적 범죄행위이자 테러행위"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정권 유지를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북한 정권의 무모함과 잔학성을 여실히 보여줬다"며 "북한이 이러한 테러행위들에 대해 응분의 대가를 치를 수 있도록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모색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북한 정권의 테러 수법이 더욱 대담해지고 있는 만큼 우리 정부와 국민을 대상으로 한 북한 정권의 테러 가능성에 대해 더욱 각별한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며 "국제사회의 시선을 돌리기 위한 북한의 여타 도발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테러센터를 중심으로 유관부처 간 긴밀한 협조를 통해 현재 정부의 테러 대응대책에 대해 다시 한 번 점검하고, 테러 예방 및 초동조치에 빈틈이 없도록 더욱 만전을 기해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황 권한대행은 또 "정부 각 부처가 상호 긴밀한 협업 하에 소관업무에 만전을 기해주실 것을 다시 한 번 당부드린다"며 "군(軍)은 굳건한 한미연합방위 태세를 바탕으로 북한의 도발에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춰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어 "3월로 예정된 이번 한미연합훈련을 통해 북한의 도발에 대한 강력한 억제와 더불어 국민이 국가안보에 신뢰와 자신감을 갖도록 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정치권을 포함한 국민 모두가 안보에 대해서는 단합된 한목소리를 내는 것이 필요하다"며 "모든 역량을 모아서 북한의 도발과 대남 협박 등 이런 행태들이 반드시 그에 상응하는 처벌이 될 수 있도록 힘을 합해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