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북한, 언제든 핵실험 준비완료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563  

통일부는 북한의 6차 핵실험 강행 가능성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핵실험 여부와 도발 가능성은 북한 최고 지도부의 명령만 있으면 언제든 가능하다고 본다"고 13일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핵실험은 자신들의 핵 개발 계획에 따라 이뤄지는 것이기 때문에 언제든 가능하다고 본다"며 "정부는 모든 대비 태세를 완비하고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는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갱도 입구에서 활동이 지속해서 포착되고 있으며, 이는 6차 핵실험을 위한 준비일 수 있다고 보도했다.

한미연합사령부와 합동참모본부는 이날부터 연례적 방어훈련인 키리졸브(KR) 연습에 돌입했다. 아울러 독수리(FE) 훈련도 진행 중이다.

정 대변인은 "왜 여러 가지 합동 군사 연습을 하는지 근본적인 원인을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며 "북한의 공세적인 대남 전략이 있기 때문에 지속돼 온 것이고, 최근에는 북한의 핵 개발과 미사일 도발에 따라 더 훈련을 강화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 측이 '한미가 군사 연습을 하지 않으면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서는 "말려들 필요가 없다"며 "역사적인 검증을 볼 때 맞지 않는다는 게 이미 다 알려진 사실"이라고 일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