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트럼프 "中, 북핵 해결 안하면 우리가 한다"…시진핑에 경고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701  

FT 인터뷰서 美 독자 행동 시사…中에 "도울거냐 말거냐" 압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중국이 북한 문제를 해결하지 않는다면, 우리가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핵 해결에 있어 중국을 강하게 압박하기 위해 '최후통첩성' 경고를 내놓은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 인터뷰에서 미군이 한국에서 철수하는 대가로 중국이 북한을 압박하는 이른바 '그랜드 바겐'(grand bargain)을 고려하겠느냐는 질문에 "내가 할 말은 이것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중국 없이 일대일로 북한과 맞불을 것이냐는 질문에도 "더 말할 필요가 없다. 전적으로 그렇다(totally)"라고 답했다.

이어 "중국은 북한에 엄청난 영향력을 가졌고 우리를 도와 북한 문제를 다룰지 말지 결정할 것"이라며 "만약 중국이 그렇게 한다면 중국에 좋을 것이고, 그렇게 하지 않는다면 누구에게도 좋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중국의 북핵 문제 해결을 촉구하기 위한 미국의 유인책은 '무역'이라며, 지금 미국은 중국과 불공정한 거래를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계속 지금처럼 불공정한 거래를 하면 우리가 무역을 지속할 수 없다고 중국에 말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중국이 북한 핵 문제를 해결하려는 노력을 보이지 않는다면 중국의 도움 없이 미국 홀로 북핵 문제를 다루겠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과 환율 분야에서 중국을 거세게 비난해왔지만, 미중 정상회담에서 시 주석과 거래가 성사하기를 희망했다고 FT는 전했다.

그는 "나는 그(시 주석)와 중국에 깊은 존경심을 갖고 있다"며 "양국을 위해 매우 극적이고 좋은 일을 해도 전혀 놀랄 일이 아니고 또 그러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가 이날 오전 약속이나 한 듯 중국의 북핵 해결을 압박하고 나선 점도 심상치 않다.

미국 정부가 시 주석의 방미를 앞두고 모든 채널을 총동원해 중국을 전방위 압박하고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헤일리 대사는 ABC 방송에 출연해 "북한을 멈출 수 있는 유일한 나라가 중국이고, 중국도 그걸 안다"면서 "우리는 중국이 행동에 나서도록 압력을 계속 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특히 헤일리 대사는 "어떤 점에서 중국이 북한을 규탄하는 의미로 단순히 말로만 하지 말고 결정적인 행동(definitive actions)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백악관은 현재 북한 핵과 미사일을 현존하는 최고의 위협으로 여기고 있으며, 국가안보회의(NSC)는 새 정부 출범과 함께 착수한 '대북 정책 리뷰'를 막 완료했다고 FT는 보도했다.

NSC '2인자'인 캐슬린 T. 맥팔런드 부보좌관은 FT와 인터뷰에서 "북한이 트럼프 정부 1기가 끝나기 전에 핵미사일로 미국을 공격할 수 있을 것"이라며 "북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우려도 점점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워싱턴 정가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향후 '세컨더리 제재'(제3자 제재)를 통해 북한과 거래하거나 관련이 있는 중국 기업들을 제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전직 미 중앙정보국(CIA) 중국 연구원이자 조지 W. 부시 행정부에서 백악관 아시아 수석고문을 맡은 데니스 윌더는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미국을 돕지 않으면 다음에 어떤 일이 일어날지를 경고해 중국을 강하게 압박하려고 한다"고 FT에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