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38노스 "北풍계리 핵실험장 건물에 위장용 페인트칠"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735  

지난 3일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을 촬영한 적외선 사진(오른쪽)에서 초목과 뒤섞인 것처럼 보이는 건물 지붕[38노스 홈페이지 캡처]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건물 지붕을 위장용 페인트로 덮어 은폐하려는 흔적이 포착됐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가 10일(현지시간) 밝혔다.

38노스에 따르면 지난 2∼3일 풍계리를 촬영한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갱구에서 남쪽으로 6㎞ 떨어진 지휘통제소에서는 뚜렷한 변화가 포착됐다.

지휘통제소 본 건물 3채 중 2채 지붕이 위장 페인트로 뒤덮였다. 이런 페인트칠은 군사 공습 시 대비되는 무늬로 건물 윤곽선을 뭉개려는 수동적인 방어 수단이다.

이는 외국의 핵실험장 관측·감시 역량을 약화하려고, 쉽게 알아볼 수 있는 일부 핵심 건물을 보호하려는 시도라고 38노스는 설명했다.

과거에도 풍계리 핵실험장에 위장 페인트가 포착된 적이 있다. 2011년 주요 관리시설 구역의 모든 건물 지붕이 위장 페인트로 덮였으나 점점 색이 바랬다.

2006년 11월 북한의 첫 핵실험 전에는 갱구 구역에서 간헐적으로 위장용 그물이 관측됐다.

38노스는 핵실험장 시설 위장에 애쓰는 북한의 움직임을 두고 "북한이 하늘에서 하는 (핵실험장) 관측과 감시에 민감하게 대응하고 있으며, 이를 더 어렵게 만들려고 시도한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한편 최근 몇 주간 핵실험 준비 움직임이 관측된 북쪽 갱도 주변에서는 낮은 수준의 활동이 이어지며 대체로 조용한 분위기였다.

장비를 최적의 상태로 유지하기 위해 갱도에서 물을 빼내는 작업은 계속됐으나 나머지 구역은 지난 몇 주와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조용했다.

주요 관리시설 구역에는 사람이 눈에 띄지 않았으며 지난 3일 목적이 불분명한 어두운색 차량 한 대만 보였다.

서쪽과 남쪽 갱도에도 인식 가능한 활동이 보이지 않았고 차량이나 사람도 나타나지 않았다. 갱구와 지휘통제소를 잇는 길에도 차량이 없었다고 38노스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