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美 국무부, 中 北과 같은 최악의 인신매매범죄국 지정 예정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595  

렉스 틸러슨 미 국무부 장관
 

미국 정부가 중국을 북한과 같은 '세계 최악의 인신매매범죄국가'로 지정할 예정이다.

AP통신은 26일(현지 시각) 익명의 미국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27일 연례 인신매매 실태보고서를 발표하면서 중국을 북한, 짐바브웨, 시리아처럼 최악의 인신매매범죄국가(3등급·Tier 3)로 분류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미국이 그동안 '주의 2등급(Tier 2 Watch List)'을 유지하면서 감시리스트에만 올려놓았던 중국을 3등급으로 강등을 시키기로 한 배경은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다. 주의 2등급은 해당 국가가 최소한의 기준을 맞추지 못하면 최하 등급으로 하향 조정될 수 있는 등급이다. 최근 등급이 하향 조정된 국가는 수단, 이란, 아이티이다.

미국은 지난해 인신매매 실태보고서에서 중국에 대해 "강제노동과 성매매의 원천이자 목적지, 경유지 국가"라고 규정하면서 중국이 전년도보다 인신매매 방지를 위한 노력을 배가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3등급에 속한 국가는 국제통화기금(IMF)과 세계은행의 비(非)인도적 구호 및 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등 제재를 받게 된다. 해당 국가의 정부 관계자들은 미국 정부가 제공하는 교육, 문화교류 프로그램에도 참여할 수 없다.

중국의 인권침해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의 공개적 비판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 핵무기 개발과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처하기 위해 중국의 협력을 바라고 있어 중국 관련 문제들에 대한 직접적 비판을 피해왔었다. 미 국무부가 발표할 올해 인신매매 실태 보고서에 대해 중국의 강한 반발이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