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北 김정은 "문재인 집권 기간이 절호의 기회… 美와 평화협정 체결하라"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956  

김정은이 최근 재외공관에 긴급 지령문을 발송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압박 카드로 내세워 '미국과의 평화협정 체결을 실현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김정은은 "문재인 정권이 계속되는 기간이 우리에게 절호의 기회다"라며 "호전세력이 소란을 피우기 전에 통일 과업을 반드시 실현해야 한다"고도 했다.

19일 아사히 신문이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김정은은 지난 7~8일 독일에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던 기간 중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긴급 지령문을 전 세계 재외공간에 발송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지령문은 북한이 4일 ICBM으로 평가되는 '화성-14형' 시험발사가 성공한 데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김정은은 지령문을 통해 "미국과 북한 간의 평화협정 체결을 실현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도 미국에 심리적 압박을 계속 가해 미국이 '북한의 핵 개발 포기는 불가능하다'는 판단을 내리도록 만들 것을 지시했다. "미국과 담판을 지으라"는 내용도 지령문에 담겨 있던 것으로 나타났다.

김정은은 이번 지령문을 통해 문재인 정부 집권 기간을 '절호의 기회'라고 표현하며 다양한 대외 전략을 구사하겠다는 의도를 드러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이 계속되는 기간이 우리에게 절호의 기회다. 호전세력이 소란을 피우기 전에 통일 과업을 반드시 실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표면적으로 "미국에 굴종하고 있다"며 비판하고 있지만, 문 대통령의 실명은 거론하지 않는 등 비판 수위를 조절하고 있다. 아사히 신문은 "남북 대화를 추진하는 문재인 정부와 미국 측 정책의 차이를 파고드는 김정은의 자세가 두드러진다"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