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돌려보내라”…北, 中식당서 집단 탈북 종업원 ‘납치’ 주장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825  

북한은 24일 지난해 집단 탈북한 중국 북한식당 종업원의 송환을 거듭 요구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본전도 찾지 못할 미련한 망동’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남조선당국이 반공화국 ‘인권’ 모략책동에 광분하던 박근혜패당의 전철을 그대로 밟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남조선에는 박근혜패당에 의해 해외에서 집단적으로 유인납치돼 끌려간 우리 여성공민들이 있다”며 “그들을 돌려보낼 데 대한 우리의 요구에 귀를 틀어막고 계속 강제로 억류하고 있는 것은 극악한 인권유린범죄”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남조선 각계도 북의 여성종업원들에 대한 집단유인납치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고 피해자를 송환하는 것이 현 정부가 취해야 할 첫 번째 인권개선조치라고 주장하고 있다”며 “이러할진대 누구에게 ‘인권상황’이니 뭐니 하며 삿대질인가”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그러면서 “남조선당국은 반공화국 인권모략소동을 당장 걷어치우고, 부당하게 억류하고 있는 우리 여성공민들부터 지체 없이 돌려보내야 한다”며 “남조선당국이 이 요구를 무시하고 반공화국 인권모략소동에 매달린다면 북남관계는 파국상태에서 벗어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은 지난해 4월 중국에 체류 중이던 북한식당 여성 종업원 12명이 집단 탈북했다고 정부가 발표한 이후 지속적으로 전원 송환을 요구하고 있다. 또한 문재인 정부 출범 이래 이산가족 상봉 행사 개최를 위한 움직임이 시작되자 탈북 종업원을 송환하기 전에는 어떠한 인도적 사업도 하지 않겠다고 밝히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지난 17일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 협의를 위한 남북 적십자회담을 오는 8월1일 판문점에서 열자고 공개 제의하고, 북한의 답을 기다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