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250km도 못 날아간 현무미사일…합참 “1발 실패”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719  

15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우리 군이 6분 만에 현무미사일 2발로 대응 사격을 했지만, 이중 한 발이 수 초만에 낙하해 실패했다.

유사시 북한의 미사일 발사징후를 포착해 타격하는 킬체인의 핵심전력에 이상이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응해 발사한 우리 육군의 현무 지대지탄도미사일 2발중 1발이 수초 만에 동해상으로 낙하했다고 밝혔다.

군 당국은 북한이 오전 6시57분께 중거리탄도미사일급 이상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지 6분 만인 오전 7시3분 동해안에서 평양 순안비행장에 대한 원점타격을 상정해 현무2-A 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고 설명했다.

1발은 250km를 날아가 목표 타깃에 명중했고, 나머지 1발은 수초 만에 동해상에 낙하했다고 덧붙였다. 낙하된 미사일에 의한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육군은 현무 계열 미사일 현무-2A(사거리 300㎞)과 현무-2B(500㎞)의 탄도미사일과 순항미사일 현무-3A(500㎞), 현무-3B(1000㎞), 현무-3C(1500㎞) 등을 운용하고 있다. 800㎞이상의 사거리를 보유한 현무 탄도미사일은 여러차례 시험발사와 개발이 완료돼 실전배치를 앞두고 있다. 

이날 군이 발사한 현무미사일은 ‘현무-2A’로, 사거리 300km에 500kg의 탄두중량을 가지고 있다. 최근 군 당국은 이 미사일의 탄두 중량을 1.5톤으로 늘린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최근 한미 대통령간의 협의로 미사일 탄두 중량을 무제한으로 늘리기로 함에 따라 현무계열의 탄두 중량을 최대 2톤까지 늘리면서, 동시에 미사일 추력도 늘리기로 방침을 정하고 방위사업청과 관련 업계가 최근 공동 연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탄두중량을 늘리면 사거리가 줄어드는 문제를 보완하기 위해서다.

이날 현무 사격훈련에서 두발 중 한발이 실패함에 따라 기존 보유 현무미사일에 대한 신뢰성 문제가 대두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군 당국은 “(실패 원인)에 대해 관계기관 합동으로 분석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월23일 국방과학연구소(ADD) 종합시험장을 방문해 현무2 탄도미사일 발사 시험을 직접 참관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