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트럼프 美 대통령, 북한 미국입국 완전금지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63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입국 제한 행정명령에 이름을 올린 국가가 기존 6개에서 8개로 늘어났다. 지난 3월 입국제한 리스트에 없었던 북한도 이번에는 포함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4일(현지 시각) 이런 내용의 선언문에 서명했다고 AP·블룸버그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지난 3월 도입된 이슬람권 국가 출신 국민의 입국금지 명령이 이날 만료됨에 따라 새로 내려진 조치다.

북한과 베네수엘라, 차드 등 3개국이 새로 명단에 포함됐다. 지난 3월부터 입국이 금지됐던 수단은 이번에 제외됐다. 이란, 시리아, 리비아, 예멘, 소말리아는 입국 금지 조치가 유지됐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북한과 차드 국민의 미국 입국을 완전히 금지하기로 했다. 베네수엘라는 정부기관에 소속된 공무원과 가족에 대해 입국을 제한하기로 했다.

선언문은 “북한은 미국 정부와 어떤 면에서도 협조를 하지 않고 정보 공유의 필요 조건도 모두 충족하지 못했다”며 입국 금지 대상에 추가한 이유를 밝혔다.

이란, 리비아, 시리아, 예멘, 소말리아 등 5개국은 관광 목적 입국이 금지된다.

트럼프 행정부는 무슬림 6개국 출신 국민의 입국을 90일간 제한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지난 6월 29일 발효시켰다. 이번에 수정 발표된 여행금지 조치는 다음달 18일부터 발효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