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CIA국장 "김정은 갑자기 사라져도, 나는 말하지 않을 것"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720  

19일 워싱턴 DC에서 열린 FDD 포럼에 참석한 마이크 폼페오 미 중앙정보국장


마이크 폼페오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만약 김정은이 보이지 않더라도, 내게 묻지 말라고 말했다.

폼페오 국장은 19일 미국 워싱턴 DC에서 ‘민주주의 수호를 위한 재단(Foundation for Defense of Democracies) 이 주최한 포럼에 참석한 자리에서 “김정은이 갑자기 사라지더라도 CIA의 역사를 고려할 때 나는 말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무슨 이유에서든 김정은이 죽었다고 했을 때에 무슨 일이 일어날 것으로 보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이렇게 말하고 “어떤 사람은 ‘사고’가 발생하면 ‘우연한 일치’라고 생각할 테고…”라며 “그런 얘기는 생산적이지 못하다”고 말했다. 그는 김정은이 “권좌를 유지하고, 매일 아침 자신의 침상에서 일어나는 데에 매우 관심 있는(focused) 사람”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5월, 미 CIA가 한국 정보 당국과 함께 최고 수뇌부에 대한 제거 작업을 준비하고 있다고 비난한 바 있다. 미 CIA는 실제로 과거 이란·쿠바·콩고·베트남·칠레 등지에서 정부를 전복하거나 국가 지도자를 제거하려는 음모에 관여한 역사가 있다.
지난 1월 취임한 폼페오 국장은 CIA의 현장 임무에 더 활기를 불어넣으려 하고 있다며, “우리는 훨씬 더 사악한(vicious) 조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오 국장은 “북한이 미국의 목표물을 타격할 수 있는 핵미사일을 확보하기 직전이라고 추정해야 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그런 날이 화요일이든, 앞으로 한 달 뒤 화요일이든 북한이 이런 돌파구를 확보하는 걸 막겠다는 것이 확고하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핵무기 능력을 완성하기까지 수개월밖에 안 남았다”며 “미국의 정책 관점에서 보자면 우리는 북한이 미국을 타격할 수 있는 목적을 달성하기 직전인 것처럼 간주하고 행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한 발의 핵미사일 발사 능력과, 그런 미사일 무기고를 개발하는 능력엔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함께 참석한 H R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도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미국을 핵무기로 위협하는 것을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어떤 이들은 ‘받아들이고 억제하라(accept and deter)’고 하지만, 우리는 이런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