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태영호 전 북한 공사 “난 현대판 노예였다”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37  

미국 CNN 방송이 지난 5월 3일 태영호 전 영국 주재북한대사관 공사 가족들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태 전 공사의 누나인 태옥란은 "모든 가족이 그(태 전 공사)를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며 "남한으로의 망명이 그를 짐승만도 못한 더러운 인간으로 만들었다"고 비난했다. 태 전 공사의 동생인 태영도는 "그는 이제 남한의 선전도구로 전락했으며, 우리 가족에게 수치만을 안겨줬다"고 형을 비난했다. CNN은 태 전 공사의 이름을 가족 묘비에서 지웠다고 전했다.


지난해 탈북해 한국으로 망명한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미국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에서 난 현대판 노예였다”고 밝혔다.

미국을 방문 중인 태 전 공사는 2일(현지시간) 미 CNN 방송 유명 앵커이자 기자인 크리스티안 아만푸어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으로의 망명 전후로 겪었던 일들에 대한 소회를 털어놨다.
 
태 전 공사는 그의 아들들이 오랫동안 자유를 꿈꿔왔지만 차마 입 밖으로 꺼내지는 못했었다면서 “내가 (망명하겠다는) 결심을 얘기했을 때 아들들이 굉장히 기뻐했고, 자유를 얻게 된 데 대해 정말로 감사히 여겼다”고 말했다.

북한에서의 생활을 묻는 질문에 태 전 공사는 “난 현대판 노예였다”면서 “내 아들들은 나 같은 삶을 살게 하고 싶지 않았다”는 말로 망명을 결심한 배경을 전하기도 했다.

태 전 공사의 한국으로의 망명 사실이 알려진 뒤 북한에 남아 있는 그의 형제들이 그를 비난한 데 대해서도 태 전 공사는 심경을 털어놨다.

앞서 태 전 공사의 누나인 태옥란, 동생인 태영도 등 그의 가족은 지난 5월 북한에서 이뤄진 CNN과의 인터뷰에서 “모든 가족이 그(태 전 공사)를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남한으로의 망명이 그를 ‘짐승만도 못한 더러운 인간’으로 만들었다고 비난했다.

이에 태 전 공사는 “어쨌거나 그들의 얼굴을 영상으로 볼 수 있어 기뻤다”면서 “내 인생에서 그들을 다시 볼 수 없을 거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북한 내부의 실상과 관련해 태 전 공사는 “김정은 위원장이 북한 내부에서 여러 도전들에 직면하고 있다”면서 “김정은이 자신의 무자비함을 드러내 모든 이들이 자신을 두려워하게 하려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국제사회에서 핵보유국으로 인정받는 일은 결코 없다는 것을 북한에 인식시켜야 한다”면서 “미국과 서방은 현재의 압박과 제재를 계속하면서도 북한과 대화 재개를 위한 모든 시도를 다해 (북한이) 지금의 방향(핵·미사일 개발)을 유지하면 파멸되고 말리라는 점을 북한에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아내, 자녀와 함께 한국으로 망명한 태 전 공사는 한국에 온 역대 북한 외교관 중 최고위급 인사에 속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