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미 행정부, 내주초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여부 발표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58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내주 북한의 테러지원국 재지정 여부를 발표한다고 백악관이 16일(현지시간) 밝혔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여부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 주 초에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백악관에서 북핵·무역 문제와 관련한 '중대발표'를 하면서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지 않았다.

국무부가 북한의 테러지원국 재지정을 위한 법률적 요건에 대한 검토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최종 결정을 유보했다.

60일 넘게 핵·미사일 도발을 중단한 북한과 대화 재개를 모색하는 국무부 기류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됐다.

북핵 사태의 돌파구를 찾는 시점에서 테러지원국 재지정 카드로 자극할 경우 오히려 북한이 추가 도발의 구실로 삼을 수 있다는 우려가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백악관이 비록 테러지원국 재지정 문제를 하루 만에 수면 위로 다시 끌어올렸지만, 한반도 정세를 둘러싸고 표면적인 기류 급변이 없다는 점에서 '재지정'에 무게가 실린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오히려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중국의 대북특사 파견에 기대감을 드러냈다는 점에서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비핵화 협상에 나서도록 압박 수위를 높이려는 것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서 쑹타오(宋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부장이 대북특사로 방북하는 것과 관련해 "중국이 북한에 특사를 보낸다. 큰 움직임이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보자"고 말했다.

앞서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3~14일 아시아 순방이 끝나는 대로 북한의 테러지원국 재지정 여부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미국은 1987년 11월 대한항공(KAL) 민항기 폭파 사건을 일으킨 북한을 이듬해 1월 테러지원국에 지정했지만,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집권 이후 북한과 핵 검증 합의를 하면서 2008년 11월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