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트럼프 “내 핵단추는 김정은 핵단추보다 더 크고 강하며 작동도 해”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050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일(현지 시간) 북한 관련 트위터 글에서 “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내(김정은) 책상에 핵 단추가 있다’고 말했다”며 “내(트럼프) 핵단추는 훨씬 더 크고 강하다. 그리고 작동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북한이 아직 핵무기 개발을 완료한 것이 아니며 미국이 아직 압도적 전략적 우위에 있음을 강조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을 ‘고갈되고 배고픈 정권’으로 규정하며 “(북한의) 누군가가 (내 핵단추가 더 크고 강하고 실제로 작동한다는 사실을) 그(김정은)에게 말해줄 수는 없는가”라고 적었다.

북한이 핵보유국임을 내세운 신년사 내용에 대해서 강경한 반응을 보인 것이다.

이에 앞서 올린 트위터 글에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평창 동계 올림픽 참가 의향과 대화 가능성 시사에 대해 “로켓맨이 처음으로 한국과 대화하고 싶어 한다. 좋은 소식일 수도, 아닐 수도 있다. 지켜보겠다”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같은 트위터 글에 “(북한) 병사들이 위험을 무릅쓰고 한국으로 도망치고 있다”며 최근 국제적 화제가 됐던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탈북 병사 등의 사례를 우회적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대북 제재를 포함한 ‘다른’ 압박들이 북한에 큰 영향을 주고 있다”며 북한 병사들의 귀순에 국제사회의 압박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해석도 내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