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北, ‘건군절’ 2월 8일로 변경…평창올림픽 개막 전날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812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임진강 너머로 북한 초소.


북한이 ‘건군절’을 4월 25일에서 2월 8일로 변경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3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2월 8일을 조선인민군 창건일로 할 데 대한 결정서를 22일 발표하였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김일성 동지께서 조선인민혁명군을 정규적 혁명무력으로 강화 발전시키신 주체 37(1948)년 2월 8일을 조선인민군 창건일로 할 것”이라며 “2월 8일을 2·8절(건군절)로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각급 당 조직들은 해마다 2월 8일을 계기로 인민군 군인들과 당원들과 근로자들에게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의 정규적 혁명무력 건설 업적을 깊이 체득시키기 위한 정치 사상 교양사업과 다채로운 행사들을 의의있게 조직할 것”이라고 했다.

또 “내각을 비롯한 해당 기관들은 조선인민군 창건일을 의의있게 기념하기 위한 실무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이 매체는 “수령님께서 첫 혁명적 무장력을 창건하신 주체21(1932)년 4월 25일은 조선인민혁명군 창건일로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북한은 ‘건군절’을 그동안 기념해오던 4월 25일 대신 2월 8일로 바꾸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실제 정규군이 창설된 2월 8일에 의미를 부여하기 시작한 것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집권한 뒤부터이다.

당초 북한의 건군절은 정규군 창설일인 2월 8일이었지만, 1978년부터는 김일성이 북한 정규군의 모태가 된 항일유격대 ‘조선인민혁명군’을 조직했다는 1932년 4월 25일을 군 창건일로 정하고 건군절로 불러왔다.

올해의 경우 북한이 새로 지정한 ‘건군절’은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 전날이다.

이와 관련, 북한이 평양 미림비행장에 병력 및 차량 등을 동원해 올해 정규군 창설 70주년을 기념한 군 열병식 개최를 준비하고 있다는 동향이 포착됐다는 소식도 전해진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