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펜스 "북 독재정권이 핵 완전히 끝낼때까지 최대압박"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974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북한이 핵을 완전히 포기할 때까지 최대압박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최대압박과 관여 병행' 투트랙 전략에 따라 북미 간 탐색 대화의 문을 열어놓으면서도 대화를 위해 제재 완화 등 유인책을 제공하는 대신 최대압박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고위급 대표단장 자격으로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한 뒤 귀국한 펜스 부통령은 이날 미국 텍사스 주 댈러스에서 열린 '미국 우선주의' 세제개혁 행사에 참석, 연설을 통해 "우리는 지난주 올림픽에서 미국팀을 응원하는 동시에 우리의 동맹국들과 굳건히 일치된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그들(북한)이 이 나라를 위협하는 것을 멈추고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완전히 끝낼 때까지 북한 독재정권에 대한 최대압박을 계속해서 가해나갈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은 "재건한 미국의 힘을 통해 우리 행정부는 국제적 무대에서도 진정한 성과를 성취해냈다"며 해외에서의 반테러 활동 등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앞서 펜스 부통령은 지난 14일 인터넷매체 악시오스와의 인터뷰에서도 탐색 대화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오로지 북한이 완전히, 검증할 수 있게 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해야 미국과 국제사회의 태도에서 어떠한 변화가 고려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보좌관도 이날 독일에서 열린 뮌헨안보회의에서 "가능한 모든 수단을 이용해 '김정은 정권'에 압력을 가해야 한다"며 "잔인한 독재정권이 지구 상에서 가장 파괴적인 무기로 전 세계를 위협할 수 없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미 CBS 방송 인터뷰 예고 동영상에서 대북 채널을 열어놓고 있다며 "당신(북한)이 나에게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하기를 귀 기울이고 있다"면서도 "우리는 지금 대화하라고 설득하기 위해 당근을 쓰지 않고 있다. 우리는 커다란 채찍을 쓰고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