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한ㆍ미 연합훈련 다음달 1일 시작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450  

국방부는 20일 한ㆍ미 연합 군사훈련을 다음 달 시작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한ㆍ미 국방장관은 올림픽 정신에 기초하여 일정을 조정했던 2018년 키리졸브를 포함한 연례 연합연습 재개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연습은 4월 1일 시작할 예정이며, 예년과 유사한 규모로 진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유엔군사령부는 3월 20일 북한군에게 연습 일정과, 이 연습이 방어적 성격의 연례적 연습임을 통보했다”고 했다. “관례대로 중립국감독위원회가 정전협정 준수이행 여부 확인을 위해 참관할 것”이라고도 했다.
 
연례 연합 연습은 야외 기동훈련인 독수리 훈련(FE)과 지휘소 연습인 키리졸브 연습(KR)을 뜻한다. 국방부는 연합훈련의 구체적 일정에 대해 밝히진 않았다. 그러나 복수의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독수리 훈련은 4월 1일 시작한다. 정부 소식통은 “올해 독수리 훈련 기간은 예년(두 달)보다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키리졸브 연습의 경우 4월 23일부터 2주간 열린다.
 
‘예년과 유사한 규모로 진행된다’는 의미는 훈련 기간 중 1만 명 안팎의 증원 병력이 미 본토와 해외 미군기지에서 온다는 것이다.

이들 중 일부는 유사시 한반도에 보내지는 증원 부대의 참모진이다. 이들이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진행하는 키졸브 연습에 참가하면서 한반도 전장 상황을 숙지할 수 있다. 또 한ㆍ미 해병대의 연합 상륙훈련인 ‘쌍룡훈련’과 공군의 연합 훈련인 ‘맥스 선더’가 독수리 훈련 기간에 즈음해서 실시된다.
 
한ㆍ미는 매년 3월께 독수리 훈련과 키리졸브 연습은 여는 게 관례였다. 그러나 올해 평창 겨울 올림픽과 패럴림픽과 기간이 겹쳐 이를 4월로 미루기로 양국 정부가 합의했다.

당초 미국은 평소와 같이 3월 시작하자는 입장이었지만 유엔의 올림픽 휴전 결의안과 올림픽을 한반도 긴장 완화의 지렛대로 쓰려는 한국의 요청에 따라 연합훈련의 일정을 조정했다. 
 
이와 관련,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부 장관은 지난 1월 4일(한국시간) 올림픽 이후로 연합훈련을 연기하는 이유에 대해 ““(올림픽 기간 중) 한국 전역에 관광객과 경비를 서는 경찰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하는데 이는 병참에서 악몽(logistical nightmare)”이라며 “연합훈련 연기는 (올림픽과의 일정 중복을) 피하는 것(de-conflict)”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