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폼페이오 "北에 '불가역적' 조치 요구…비핵화 '진짜기회' 있다"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264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이달 초 극비리에 방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났을 당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의 방법론에 대해 깊이 있게 논의했으며,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진짜 기회'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29일(현지시간)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러나 동시에 비핵화 선행조치로서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입증하기 위한 '불가역적 조치'들을 요구했다.

중동을 순방 중인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ABC 방송 인터뷰에서 북미정상회담에서 도출될 결과에 대한 질문을 받고 "많은 일이 성취되길 바란다"며 "우리는 그것(비핵화)이 어떤 식으로 이뤄질지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메커니즘이 어떤 식의 모습을 갖게 될지에 대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것(완전한 비핵화)에 관해 이야기할 준비가 돼 있다는 것, 그리고 우리가 그 목적을 달성하도록 도울 지도를 펼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에 동의했다"며 "우리가 해낼 수 있을지는 오직 시간만이 말해줄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특히 "북미 두 지도자가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유일한 사람들로, 그들이 방(협상장) 안에 함께 있게 됐을 때 방향을 정하고 계획을 만들고 각각의 팀에 지시할 수 있을 것"이라며 "가장 좋은 결과는 두 지도자가 그것(완전한 비핵화)에 도달할 것이라고 합의하고, 각자의 팀에 그것을 실행하라고 승인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해야 할 일들이 많이 남아 있고 최종적 논의가 어떻게 흘러갈지는 누가 알겠는가"라면서도 "적어도 엄청나게 중요한 일을 해낼 기회를 얻고 있다. 나는 트럼프 대통령이 조성한 여건들이 이러한 기회를 제공하고 있는 데 대해 매우 희망적"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그러나 과거 실패한 협상의 역사를 거론, "우리는 역사를 알고 위험부담을 안다. 이 행정부는 두 눈을 부릅뜨고 있다"며 "우리는 '불가역적'이라는 말을 매우 중요한 의도를 갖고 사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비핵화가 달성되리라는 것을 입증할 수 있는 이러한(불가역적인) 조치들을 (북한에) 요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완전한 비핵화' 전에는 제재완화 등 부분적 보상도 없는지에 대해 "이 행정부가 매우 분명한 입장을 취해왔듯 우리는 북한의 핵 제거를 설득하는 데 있어 그 이전과는 근본적으로 다른 방식으로 해 나갈 것"이라고 재확인했다.

이어 "우리는 그들의 약속과 말을 곧이곧대로 믿지는 않을 것이다. 우리는 조치와 행동을 바라고 있다. 그게 (과거와) 다른 점"이라며 "두 나라 모두 단순한 말을 넘어서 실질적인 결과를 도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김정은이 정말로 핵을 포기할 준비가 돼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김정은은 지속적인 압박작전으로 지금과 같은 상황에 계속 처할지 아니면 그 이전에는 일어나지 않았던 뭔가 크고 대담한 다른 것을 찾을지에 대해 중대결단을 해야 할 것"이라며 "어떤 길로 가게 될지는 모른다. 오직 시간만이 말해줄 것"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미국민이 더이상 김정은과 그의 핵무기에 의해 위험에 처하지 않도록, 평화적 해결책을 찾기 위해 외교적 대화에 관여할 의무를 갖고 있다. 이것이 임무이자 목표"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도 외교적 해법 실패 시 군사옵션 실행 여부에 대해선 "대통령이 매우 분명히 해왔듯, 우리는 김정은이 미국을 계속 위협하도록, 미국민을 위험에 처할 프로그램을 개발하도록 놔두지 않을 것"이라며 그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북한의 핵 보유 및 위치 등 현황을 미국이 제대로 파악하는지에 대해선 "정보사안에 대해선 구체적 언급을 하지 않겠다"고 답을 피했다.

이와 함께 폼페이오 장관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이스라엘로 이동하는 비행기 안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이 이란 핵 합의를 주시하며 '어머나, 그들(미국)이 합의에서 탈퇴한다면 나는 미국과 더는 대화하지 않겠다'라고 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미국이 이란 핵 합의를 유지할지 말지보다 그(김정은)가 더 신경 쓰는 다른 최우선순위들이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