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美대북인권압박 반발 "북미회담정신 배치 적대행위"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811  

북한은 11일 미국의 대북 인권압박을 겨냥해 "싱가포르 조미수뇌회담(북미정상회담) 정신에 배치되는 극악한 적대행위"라고 반발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낡은 타성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제목의 개인 필명 논평에서 최근 미국 정부가 북한 등을 인신매매희생자보호법에 따라 내년 회계연도 특정 자금지원 금지 대상으로 재지정한 조처를 비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앞에서는 두 나라 사이의 적대와 대결의 역사에 종지부를 찍자고 확약하고 돌아서서는 대화 상대방의 존엄과 체제를 악랄하게 헐뜯으며 제재압박 책동에 광분하는 미국의 이중적 처사가 내외의 비난과 규탄을 자아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미국은 다 깨어져 나간 반공화국 인권 모략의 북통을 아무리 두드려대야 망신밖에 당할 것이 없다는 것을 명심하고 하루빨리 대결과 적대의 낡은 타성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북한의 대외선전용 매체인 '메아리'도 '노예무역으로 살찐 자들이 두드려대는 인권 북통'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미국의 인권 공세에 대해 "존엄 높은 우리 국가의 영상을 흐려보려는 용납 못 할 정치적 도발"이라며 "조미간의 신뢰구축을 중요한 내용으로 하는 싱가포르 조미수뇌회담 정신에도 배치되는 극악한 적대행위"라고 주장했다.

북한의 이런 반발은 북미회담이 교착국면인 가운데 미국 정부가 인권문제를 내세워 대북압박의 수위를 높여가고 있는 상황에 대한 대응으로 보이며 앞으로 북미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한편, 미국 재무부는 10일(현지시간) 북한의 지속적이고 심각한 인권침해와 관련, 최룡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조직지도부장, 정경택 국가보위상, 박광호 노동당 부위원장 겸 선전선동부장을 대북제재 대상에 추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조치로 미국의 북한 인권 관련 제재 대상은 개인 32명, 기관 13곳으로 늘어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