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꿈 사라진 국민들 절망 뒤 문정권 폭정 있다.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007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29일 “과거로 퇴행하고 있는 위기의 대한민국을 되살리겠다”며 자유한국당 당권 도전을 공식 선언했다.
 
“주체사상에 빠졌던 사람들 청와대·정부·국회 장악해 위기의 대한민국 되살릴 것”

황 전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그의 이번 선거 캐치프레이즈는 ‘다시, 함께, 대한민국! 국민 속으로, 황교안!’이다.
 
황 전 총리는 “젊음과 역동의 나라였던 대한민국에서 도전은 멈추고 꿈은 사라졌다”면서 “국민적 고통과 불안의 뿌리에는 문재인 정권의 폭정이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무덤에 있어야 할 386 운동권 철학이 국정을 좌우하고, 철 지난 좌파 경제실험인 소득주도성장이 도그마가 된 것이 총체적 난국의 원인”이라면서 “산업화와 민주화를 이끌어 온 자유한국당이 바로 서는 것이 위기극복의 출발”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낡고 무기력한 나라로 무너져가는 위기의 대한민국을 되살려 새로운 도약과 번영의 미래로 나아가겠다”며 “우리 당이 혁신하고 통합해 미래로 나아가 총선에서 승리하고 정권을 찾아와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를 위해 황 전 총리는 △전문가와 함께하는 ‘2020 경제 대전환 프로젝트’ 추진 △문재인 정권의 망국 정책 폐기 △정책 전환 거부 시 국민과 함께하는 강력한 투쟁을 약속했다.
 
또 총선 승리를 통해 한국당을 압도적 제1당으로 만들겠다면서 △자유우파 대통합 △당 외연 확대 등을 공약했다. 
 
그는 “당직 인선부터 탕평의 원칙을 분명하게 세우겠다”면서 “대권 후보를 비롯한 당의 중심인물들이 정책 결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가칭 ‘대통합 정책 협의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황 전 총리는 또 “당의 문호를 개방해 인재풀도 적극적으로 확대하겠다”면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헌법 가치에 뜻을 같이한다면 폭넓게 품고 함께 가는 큰 정당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당대표 출마 선언을 시작으로 첫 정치행보에 나서는 황 전 총리는 “새롭게 시작하는 제 마음은 첫사랑과 같은 열정으로 가득하다”면서 “나라와 국민을 살리는 길이라면 목숨이라도 바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