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전쟁이 일어날 수도 있다."트럼프 대통령, 김정은에게 경고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98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북한에 대한 "매우 흥미로운 정보"가 있고 "많은 일이 진행되고 있다"며 "어느 시점에서의 중대한 재건(a major rebuild)"을 거론했다.

동시에 김정은과의 '톱다운 케미'를 거듭 강조하면서도 협상이 결렬되는 경우를 상정한 듯 "전쟁이 일어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지난 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미 실무협상 결렬 뒤 북한 문제에 대해 '침묵'을 지켜온 트럼프 대통령이 사실상 처음으로 입을 연 것이다.

'스톡홀름 노딜' 이후 북미 비핵화 협상이 다시 교착국면을 맞은 가운데 북한을 다시 협상 테이블로 견인하기 위해 '당근'과 '채찍'을 동시에 제시하는 강온 병행 메시지를 김정은을 향해 발신한 것이다.

최근 김정은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행에 나서며 '적대 세력들의 집요한 제재와 압살 책동'을 거론, 미국 등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움직임에 강력히 반발하며 '중대 결심' 가능성을 내비친 와중에서다.

북한은 스톡홀름 실무협상이 '노딜'로 막을 내린 뒤 '선(先) 적대 정책 철회'를 내세워 연말을 '데드라인'으로 제시하며 새로운 셈법을 내놓으라고 대미 압박에 나서왔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언급은 김정은을 향한 메시지 타전으로 '톱다운 방식'을 통해 다시 한번 꽉 막힌 현 국면의 돌파구를 마련하는 차원도 있어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이날 '화두'만 던져놓고 궁금증을 자아내는 특유의 화법대로 '흥미로운 정보'와 '중대한 재건' 언급에 대해 추가로 부연하지 않았다.

'매우 흥미로운 정보'와 관련, '아마 뭔가가 일어나고 있을 것이다', '많은 일이 진행되고 있다'는 언급과 맞물려 교착상태 이면에서 실무협상 재개 등을 위한 모종의 물밑 움직임이 있음을 내비친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동시에 북한을 향해 '당신들에 대한 매우 흥미로운 정보를 갖고 있다'는 식의 표현으로 협상 상대인 북한의 관심과 주의를 환기하려는 '협상 전술' 아니냐는 시선도 있다.

미국이 스톡홀름에서 북한에 내놨다는 '창조적 제안'과 관련, 북한이 보유한 모든 핵무기와 핵물질을 미국으로 인도하고, 북한 핵·미사일 관련 시설을 완전히 해체하는 등의 조건으로 석탄·석유 수출금지를 유보하는 것이었다는 보도도 나온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 가운데 눈길을 끄는 대목 가운데 하나는 '전쟁 가능성'을 언급했다는 점이다.

자신이 집권하지 않았다면 큰 전쟁이 났을 수 있다고 '대북 치적'을 자화자찬하는 과정에서 북한의 페이스에 말리지 않겠다는 기존의 입장을 강조해온 연장선으로 읽히는 발언이나,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관여 드라이브가 본격화된 이후 '전쟁이 일어날 수도 있다'는 언급을 내놓은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3일 뉴욕에서 유엔총회 계기에 열린 한미정상회담 때만 해도 김 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언급하며 군사적 행동들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취지로 밝힌 바 있다.

그만큼 협상 결렬 시를 대비, 대북 강경 기조로의 선회를 뜻하는 '플랜B' 가동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으며 대북 압박 및 경고에 나선 것으로 볼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및 SL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서도 사실상 묵인하는 듯한 입장을 보여왔으나 북한이 핵실험·ICBM(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로 '레드라인'을 넘을 경우에는 미국 본토가 위협받게 되면서 재선 가도에서 타격을 입게 되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