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제12회 '북한자유주간' 행사는 워싱턴에서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4,819  
올해로 열두 번째를 맞는 ‘북한자유주간’ 행사가 오는 4월 말 미국 워싱턴에서 열릴 예정이다고 '북한자유연합' 수잔 숄티 대표가 밝혔다 .

지금까지 '북한자유주간' 대회장을 맡아온 미국내 북한인권단체들의 연합체인 ‘북한자유연합’ 수잔 숄티 대표는 23일 자유아시아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자유주간’ 행사를 올해는 미국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숄티 대표는 "미국 상∙하원이 새로운 의원으로 바뀌었다. 이들 중에는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 전혀 모르는 의원들도 있다"고 전제한 뒤 "지난해 11월 열린 중간선거 결과 공화당이 상원과 하원에서 다수당이 되면서 미국 의회에 북한인권 문제를 알리는 데 주력하기로 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숄티 대표는 "따라서 제12회 ‘북한자유주간’을 미국에서 개최해 탈북자들이 청문회 등을 통해 이들 의원을 대상으로 증언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북한자유주간’은 2004년 미국의 북한인권법 통과 등 북한인권 개선 촉구를 위해 미국의 수도 워싱턴에서 처음 개최된 후 해마다 4월 마지막 주를 ‘북한자유주간’으로 정하고 워싱턴을 중심으로 다양한 북한인권 행사를 진행해 왔다.

그러다가, 2010년부터는 한국에서 북한의 인권 실태를 알리고 더 많은 인권 단체와 개인의 동참을 호소하기 위해 관련 행사를 서울에서 개최해 왔다.

숄티 대표는 "올해는 한국의 행사를 주도적으로 추진해 온 김성민 자유북한방송 대표 등 몇몇 탈북자들이 ‘북한자유주간’ 행사를 위해 미국으로 건너오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또 숄티 대표는 "(행사를 통해)지난해 미국 하원을 통과했지만 법제화되지 못했던 대북제재 강화 법안(HR1771)이 다시 발의돼 더욱 강력한 법이 제정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에드 로이스 하원의원이 이번 회기에 지난번보다 더욱 강력한 내용을 담은 법안을 다시 발의할 것이다. 의회에 새로운 구성원이 들어갔고, 그리고 국무부에도 인권문제 전문가인 톰 맬리노우스키(Tom Malinowski)가 차관보로 일하는 등 미국 의회와 정부에서 북한 인권 운동을 하기에 적합한 환경이 조성됐다"고 워싱턴 '북한자유주간'의 의미를 다시 한번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