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국군포로 납북자 성과없는 정상회담은 거짓"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4,990  

국군포로 및 6.25전쟁납북자 가족회 공동 기자회견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6․25전쟁국군포로가족협의회와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가 남북정상회담에서 국군포로와 전쟁 시 납북자 문제를 공식의제로 채택하여 해결에 임할 것을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에 촉구했다.

 
6.25 사변 중 북한으로 끌려가고 있는 민간인들. 전시 납북자는 대략 8만여명 국군포로는 500여명으로 추산되고 있다.ⓒ6.25전쟁납북자 가족회 제공

이들은 1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남북정상회담에서 모든 국군포로와 6․25전쟁납북자 문제를 정직하고 바르게 해결하여 진정한 자유평화의 길을 열어라"며 "모든 국군포로와 납북자와 관련된 성과가 없으면 그 어떠한 화해와 평화의 퍼포먼스도 거짓이며 허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2000년 6.15남북정상회담이후 대한민국 정부는 지속적으로 화해와 평화라는 단어를 내세워 한반도에 평화의 시대가 열린 것처럼 자신들을 홍보해 왔다"면서 "그러나 북한 정권은 6․25남침 전쟁을 도발했고, 이로 인하여 수백만명의 순진무구한 사람들이 희생됐지만 ‘우리 민족끼리 잘해보자’는 말만 앞세우고 지금까지 정작 이 전쟁에 대한 아무런 책임도 지지 않고 있을 뿐 아니라 국군포로와 납북자는 없다는 거짓말만 되풀이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대한민국은 이러한 기만적인 북한 정권에 남북한 화해, 협력과 평화를 위한다며 피해 국민들의 혈세로 막대한 경제지원까지 하면서 남북회담에서 국가의 최우선 책무인 자국민 보호의무를 유기해서 지금도 고통을 받고 있는 국군포로와 전쟁 시 납북자 문제해결에 아무런 성과가 없다"고 질타했다.

전시 납북자는 대략 8만여명(대한민국통계연감), 전후 납북자는 480여명으로 각각 추산되고 있다. 
 [강필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