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김정은 "1차타격 대상, 청와대와 반동통치기관들"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171  

북한 인민군 최고사령부는 다음 달로 예정된 한미 연합훈련인 키 리졸브와 독수리 훈련과 관련, "적들의 특수작전무력과 작전장비들이 사소한 움직임이라도 보이는 경우 그를 사전에 철저히 제압하기 위한 선제적인 정의의 작전수행에 진입할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1차타격 대상은 동족 대결의 모략 소굴인 청와대와 반동통치기관들"이라고 지목한 중대성명을 발표했다.


북한군이 최고사령부(사령관 김정은) 성명을 통해 제4차 핵실험 및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에 대한 대응으로 한국군과 미국군이 오는 3월 대규모로 실시하기로 한 키리졸브와 독수리 훈련 등 한미 연합훈련을 겨냥해 강도 높은 비난 성명을 발표하면서 '선제적인 작전수행'에 돌입한다고 위협했다.

인민군 최고사령부는 23일 "지금 이 시각부터 우리 혁명 무력이 보유하고 있는 강위력한 모든 전략 및 전술타격 수단들은 이른바 '참수작전'과 '족집게식타격'에 투입되는 적들의 특수작전무력과 작전장비들이 사소한 움직임이라도 보이는 경우 그를 사전에 철저히 제압하기 위한 선제적인 정의의 작전수행에 진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민군 최고사령부는 '우리 운명의 눈부신 태양을 감히 가리워보려는 자들을 가차없이 징벌해 버릴것이다'라는 제목의 중대 성명을 통해 '참수작전'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면서 "1차타격 대상은 동족 대결의 모략 소굴인 청와대와 반동통치기관들"이라고 지목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성명은 김정은을 겨냥한 것으로 알려진 '참수작전'과 관련해 "우리 군대와 인민은 우리 혁명의 최고 수뇌부를 자기의 삶의 전부보다 더 신성시하고 있다"며 그가 누구든 우리의 존엄높은 최고 수뇌부를 털끝만큼이라도 건드린다면 추호의 용서도 아량도 인내도 모르고 그 즉시 가차없이 징벌하는 것이 우리 천만 군민"이라고 주장했다.

성명은 또 한미연합 훈련에 대해 "극악무도한 참수작전과 체제붕괴 책동은 우리에 대한 적대행위의 극치"라며 "우리의 중대 경고에도 제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계속 어리석은 군사적 망동에 매달린다면 그 근원을 깡그리 소탕해버리기 위한 2차 타격작전에 진입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성명은 이어 "2차 타격대상은 아시아태평양지역 미제침략군의 대조선침략기지들과 미국본토"라면서 "우리에게는 임의의 시각, 임의의 장소에서 미국땅 덩어리를 마음먹은 대로 두들겨팰 수 있는 세계가 가져본 적이 없는 강위력한 최첨단공격수단들이 다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 "한미 양국 군이 북한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보여주는 강력한 대북 응징 의지에 대해 북한이 상당히 신경쓰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라고 본다"며 "우리 군은 북한군의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