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北 "방사포 발사하면 청와대 불바다" 위협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456  

북한이 23일 우리 공군의 북한 핵심 군사시설 타격훈련 등을 거론하면서 박근혜 대통령을 제거하기 위한 군사행동에 나서겠다고 위협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중대보도를 통해 "이 시각부터 조선인민군 정규부대들과 노농적위군, 붉은청년근위대를 비롯한 우리의 혁명무력과 전체 인민들의 일거일동은 박근혜역적패당을 이 땅, 이 하늘 아래에서 단호히 제거해버리기 위한 정의의 보복전에 지향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조평통은 지난 21일 우리 공군의 북한 핵심시설을 겨냥한 정밀타격 훈련 등을 거론하면서 "미제의 부추김을 받은 괴뢰군부호전광들이 공중대지상유도탄을 장착한 16대의 전투폭격기 편대군을 동원하여 감히 우리 최고수뇌부 집무실을 파괴하기 위한 극악무도한 '정밀타격훈련'이라는 것을 감행하였다"고 주장했다.

조평통은 우리 군의 훈련에 대해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미국과 박근혜 역적패당의 무분별한 군사적 도발망동이 극한계선을 넘어서고 있다"면서 "이것은 우리의 최고존엄에 대한 치떨리는 도발이며 추호도 용납할 수 없는 천인공노할 대결망동"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평통은 이어 "우리의 보복전은 성스러운 수령결사옹위전이며 자비를 모르는 원수 격멸전"이라며 "우리의 보복전은 청와대 안에서 시작될 수도 있고 청와대 가까이에서도 전개될 수 있다는 것을 숨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조평통은 "우리 전략군의 실전배비(배치)된 초정밀타격수단들의 첫째가는 타격대상이 청와대를 포함한 남조선 지역 안의 모든 적 소굴들이라는데 대해서는 이미 선포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특히 조평통은 "무적을 자랑하는 우리 포병집단의 위력한 대구경방사포들도 박근혜가 도사리고 있는 청와대를 순식간에 초토화시킬 격동상태에 있다"며 "누르면 불바다가 되고 타격하면 잿가루가 되게 되여있다"며 위협했다.

아울러 "남반부작전지대에 투입될 우리의 적후부대들은 임의의 시각에 청와대를 비롯한 주요대상들을 단숨에 깔고앉아 박근혜와 괴뢰군부호전광들을 무자비하게 죽탕쳐버릴(맞거나 짓밟혀 몰골이 상한 상태) 폭풍작전, 번개작전에 진입할 만단의 준비태세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최고수뇌부, 최고존엄을 생명보다 더 귀중히 여기는 우리 천만군민의 멸적의 기상을 미제와 박근혜패당은 똑바로 보아야 한다"며 "우리가 일단 결심하면 박근혜역적패당은 물론 침략의 크고 작은 모든 본거지들을 모조리 쓸어버리기 위한 우리 식의 선제공격작전이 세계가 알지 못하는 방식으로 불이 번쩍 나게 벌어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평통은 한미 양국 군이 얼마전 연합훈련에서 평양 점령 훈련을 벌인 것에 대해 "엄중한 도발"이라고 주장했으며, 박 대통령의 지난 21일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최근 김정은이 끊임없이 무모한 도발 시도를 하고 있다"는 언급에 대해서도 "독기어린 폭언"이라고 맹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