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北 핵미사일 '북극성'은 김정은 인가?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453  

북한이 새 미사일에 '북극성 2형'이라는 이름을 붙인 것은 사용된 기술의 상당 부분을 지난해 8월 발사에 성공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 1형'에서 가져왔기 때문으로 보인다.

미사일 발사에 북한이 그동안 많이 써온 액체 대신 고체연료를 사용한 점과 '콜드 론칭'(미사일이 튀어오른 뒤 공중에서 엔진에 불이 붙어 발사되는 방식) 기술이 도입된 점이 두 미사일의 공통점이다. 두 미사일이 각각 약 500㎞를 비행한 점 역시 같았다.

중앙통신도 "(김정은이) 지난해 8월 전략잠수함 탄도탄(SLBM) 수중시험발사에서 이룩한 성과에 토대하여 이 무기체계를 사거리를 연장한 지상대지상 탄도탄으로 개발할 데 대한 전투적 과업을 제시하시였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북한이 향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선보인다면 그 이름이 '북극성-3형'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전문가의 관측이 제기된다.

북한의 SLBM '북극성 1형'은 미국이 최초로 개발한 SLBM '폴라리스'(북극성이라는 뜻)와 이름이 같아 논란이 되기도 했다.

앞서 북한은 미사일에 '화성'이라는 이름을 붙여왔다. 화성 5(스커드 B, KN-03), 화성 6(스커드 C, KN-04), 화성 7(노동 1호), 화성 10(무수단), 화성 13(KN-08) 등이 있다.

북한이 어떤 이유로 미사일 이름으로 '북극성', '화성'을 사용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김정은이 여명거리와 미래과학자거리 신도시, 유람선 '무지개호', 사료작물 '애국풀' 등 작명(作名)을 즐기는 점으로 미뤄볼 때 김정은이 직접 '북극성'이라는 이름을 지었을 가능성이 있다.

일각에서는 북극성이 김정은을 지칭하는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된다. 북한이 김일성을 '태양'으로, 김정일을 '광명성'으로 일컫는 것처럼 김정은을 우상화할 새로운 명칭을 찾았다는 것이다.

'화성'보다 우리에게 친숙한 '노동', '대포동', '무수단' 등의 이름은 함경북도 노동리, 함경북도 무수단리 등 북한 지명에서 따온 것으로, 북한에서는 사용되지 않는 이름이다.

이 가운데 장거리 로켓(인공위성 발사체)인 대포동은 '백두산'(1998년), '은하'(2009, 2012년), '광명성'(2016년)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기도 했다.

'KN'은 'Korea North'의 약자로, 미국이 북한 미사일의 발견 순서에 따라 편의상 붙인 이름이다.